본문

뉴스 > 스포츠

김상식 전북 감독, "한 팀으로 대구에 맞선다"

포커스투데이 | 2022.08.1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출처/전북현대

전북현대는 18일 오후 5시 일본 사이타마의 우라와 코마바 스타디움에서 대구FC와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전을 치른다. ACL에 출전한 K리그 4팀 중 전북과 대구가 조별리그를 통과했는데 이 둘이 16강에서 바로 격돌한다.

경기를 앞두고 가진 공식 기자회견서 김상식 감독은 "전북은 우승을 위해 ACL에 출전했다. 지난 시즌 8강 탈락이 아쉽다. 내일 대구FC전에서 승리해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골을 넣어야 이길 수 있다. 실수를 줄여 실점을 막아야 한다. 대구는 세트피스가 강한 팀이다. 그 부분을 조심해야 한다"며 "경기력이 안 좋았던 경기를 되돌아보고 있다. 원팀이 아니라 서로 따로 논다는 느낌이 있었다. 내일 대구전은 한 팀으로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상대팀 대구는 ACL 16강전 직전에 감독을 교체했다. 리그 4연패 부진에 빠지자 알렉산더 가마 감독이 자진사퇴했다. 최원권 수석코치가 감독 대행을 맡아 전북을 상대한다. 최원권 대행은 "아시아에서 전북 이길 수 있는 팀은 몇 개 없다. 하지만 우리는 리그에서 전북을 이겨봤다. 전북을 잘 안다. 자신감을 갖겠다"고 말했다.

김상식 감독은 "우리 경기 앞두고 대구 감독이 교체됐다. 고육지책을 쓰면서 대구 선수들이 하나로 뭉칠 수 있다. 반면 팀에 위기가 생겼을 때 잡아줄 수 있는 수장이 없어 힘들 수 있다. 팀이 흔들리지 않을까 생각도 든다. 전북이 어떻게 대구를 공략하냐에 따라서 다르다. 최원권 코치가 전북을 이길 수 있는 계획이 있다고 했는데, 우리도 충분히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 대구 이기는 방법을 안다"고 받아쳤다.

1 0
저작권자 ⓒ 포커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