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신인 서어진, BC카드ㆍ한경 레이디스컵 2R 단독 선두

한국스포츠경제 | 2022.06.2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어진. /KLPGA 제공서어진. /KLPGA 제공

[한스경제=이정인 기자]신인 서어진(21)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데뷔 첫 승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했다.


서어진은 25일 경기도 포천시 포천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총상금 8억 원)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6개로 6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1라운드에 이어 이틀 연속 6언더파 66타를 기록해 중간합계 12언더파 132타로 2위 박민지(24)에 2타 앞선 단독 선두에 나섰다.


국가대표 출신인 서어진은 2018년 매경-솔라고배 아마추어 선수권대회와 호심배 아마추어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2019년에는 퀸시리키트컵 아시아-태평양 선수권대회에서 개인전·단체전 우승을 차지했고, 같은 해 전국체전 2관왕에 올랐다.


올해 치른 10차례 대회에서 5번이나 컷 탈락하는 등KLPGA투어 무대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시즌 11번째 대회에서 쾌조의 샷 감각을 뽐내며 반등했다. 이날 전반에만 3개의 버디로 3타를 줄인 뒤 후반 11번 홀(파3)과 12번 홀(파4)에서 연속 버디로 낚아냈다. 이어 14번 홀(파3)에서 약 4m의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단독 선두로 2라운드를 마쳤다.


이번 시즌 다승, 상금,대상 포인트에서 1위를 달리는 박민지는 1라운드에서 8언더파 64타를 쳐 공동 1위에 올랐으나2라운드에선 버디 5개와 보기 3개로 2타를 줄이는 데 그쳐 2위(10언더파 134타)로 내려왔다.


지난 4월 한국일보·메디힐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박지영(26)도 이날 3타를 줄여 윤이나와 함께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이어 KLPGA 투어에서 통산 7승을 거둔 오지현(26)이 8언더파 136타로 단독 5위에 올랐다.


디펜딩 챔피언 임진희(24)는 7언더파 137타로 정연주(30)와 함께 공동 6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4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13일 [토]

[출석부]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 광동 옥수수수염차500ML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