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피츠버그 박효준, 시즌 첫 홈런 폭발... 팀 역전승에 발판

한국스포츠경제 | 2022.06.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박효준이 시즌 마수걸이 홈런포를 터트렸다. /연합뉴스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박효준이 시즌 마수걸이 홈런포를 터트렸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강상헌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박효준(26)이 시즌 마수걸이 홈런포를 터트렸다.


박효준은 20일(이하 한국 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22 MLB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 9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1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최근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며 시즌 타율을 0.227에서 0.261(21타수 6안타)로 끌어올렸다.


출발은 좋지 못했다.1회초 수비에서선두타자 루이스 곤잘레스(27)의 땅볼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면서 출루를 허용했다. 이후 실점까지 이어지며 아쉬움을 삼켰다.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박효준은 시즌 타율을 0.261로 끌어올렸다. /연합뉴스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박효준은 시즌 타율을 0.261로 끌어올렸다. /연합뉴스

첫 타석에서 본인의 실수를 바로 만회했다.0-2로 끌려가던 3회말 1사에서 기회를 잡았다. 2볼 2스트라이크에서 선발 투수알렉스 콥(35)의 5구 싱커를 받아쳐 우측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일궈냈다.타구속도 102.6마일(약 165.1km), 비거리 393피트(약 120m)를 마크했다.


시즌 첫 홈런의 짜릿함을 맛봤다. 아울러 지난해 9월 20일 마이애미 말린스전 홈런 이후 273일 만에 빅리그 개인통산 4번째 홈런을 신고했다.


2-2로 맞선 5회말 무사 1루에서는 작전을 완벽하게 수행했다.희생 번트를 대며 마이클 페레스(30)를 2루까지 보냈다.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으로 연결되지는못했다. 이후 세 번째 타석을 앞두고대타로 교체되며 경기를 마치게 됐다.


피츠버그는 박효준의 솔로 아치를 시작으로이후 잭 스윈스키(24)의 6회말 역전 홈런과 9회말 끝내기 홈런을 엮어4-3승리를 거머쥐었다.2연패를 끊어내며26승 39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를 지켰다.

3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6월 26일 [일]

[출석부]
롯데리아 T-REX 세트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T-REX 세트	롯데리아 T-REX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