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손흥민 득점왕] 모하메드 살라와 공동 선수...주급·연봉·보너스 얼마?

국제뉴스 | 2022.05.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손흥민 / 토트넘 트위터 캡쳐

한국인 공격수 손흥민(30)이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23일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EPL 38라운드 노리치시티전에서 후반에만 2골을 몰아치며 토트넘의 5-0 대승에 힘을 보탰다.


토트넘은 리그 4위를 확정지으며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3년 만에 챔스 무대에 복귀한 손흥민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손흥민은 22, 23호골을 터트리며 리그 득점 단독 선두에 올랐지만 울버햄프턴전에서 후반 교체 출전한 살라가 한 골을 보태며 다시 손흥민과 23골로 동률을 이뤄 공동 선두로 복귀했다.


손흥민은 1992년 출범한 프리미어리그 역사를 통틀어 아시아인 최초로 득점왕에 올랐다.


아울러 아시아 선수 유럽 1부리그 한 시즌 최다골 신기록도 세웠다. 리그 최종전에서 2골을 몰아친 손흥민은 이란의 알리레자 자한바크시(폐예노르트)가 네덜란드 에레디비지(1부)에서 2017~18시즌에 세운 종전 기록(21골)을 뛰어넘어 새 역사를 썼다.


이에 손흥민은 현금 보너스를 챙길 전망이다.


손흥민은 올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부상으로 세 차례 결장한 것을 제외하면 나머지 35경기에 모두 출전해 총 3022분을 뛰었다.


팀에 기여한 정도까지 고려했을 때, 손흥민은 37경기에서 3232분을 뛴 해리 케인과 함께 최고 수준의 보너스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손흥민은 그간 주급 20만 파운드(3억 1000만 원)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달 초 영국 매체 데일리 미러는 "토토넘 선수들은 챔스 진출에 성공할 경우 350만 파운드(한화 55억 6000만 원) 수준의 보너스를 나눠 갖게 된다"고 보도한 바 있다.

8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7월 1일 [금]

[출석부]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