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제주, 수원삼성 상대로 분위기 반전 한다

국제뉴스 | 2022.05.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제공=제주유나이티드사진제공=제주유나이티드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수원 삼성을 상대로 분위기 반전에 나선다.


제주는 5월 22일(일) 오후 4시30분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 홈 경기에서 수원과 격돌한다. 최근 리그 3연승을 질주했던 제주는 5월 18일(수) 1위 울산 현대(승점 30점)와의 원정경기에서 0-1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그 사이 전북 현대(승점 22점)가 승점차 없이 3위로 따라붙었다. 다시 추격하고, 추격을 따돌리는 중요한 승부처가 바로 수원과의 맞대결이다.


일주일 동안 무려 3경기를 치르는 타이트한 일정에 몸과 마음은 지쳐가고 있지만 이대로 무너질 제주는 아니다. 전력 재정비가 우선이다. 남기일 감독은 주축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뿐 아니라 최적의 로테이션을 통해 백업 선수들에게도 꾸준히 기회를 주며 전력 강화에 가속도를 붙이고 있다. 울산 원정에서 선발로 출전했던 김주공과 김경재가 대표적이다.


김주공은 그동안 주로 조커(12경기 출전 선발 2경기, 교체 10경기)로 활용됐지만 언제든지 선발로 활약할 수 있는 다재다능한 공격자원이다. 특히 김주공은 3월 1일(화) 수원 원정(0-1 승)에서 제주 데뷔골이자 올 시즌 리그 첫 승을 이끈 결승골까지 터트린 바 있어 그 기대감이 크다. 이번 수원전에서도 최전방뿐만 아니라 측면까지 두루 소화하며 공격의 활로를 개척할 것으로 보인다.


부상에서 회복한 김경재는 지난 시즌 중앙 수비수로 맹활약을 펼치며 제주의 상승세를 이끌었던 주역이다. 울산전에도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 주장 김오규의 공백을 잘 메우며 자신의 건재함을 알렸다. 만약 김경재가 스리백의 중앙 수비수로 본격 가세한다면 정교한 오른발 롱패스를 장착한 김오규가 본래 포지션인 오른쪽 스토퍼로 이동해 빌드업까지 강화시킬 수 있다.


남기일 감독은 "울산 원정 패배에 대한 아쉬움을 빨리 털어내겠다. 최근 주중과 주말에 계속 경기를 치르는 힘든 일정이기에 체력뿐만 아니라 집중력까지 떨어질 수 있다. 재정비를 통해 다시 뛰는 제주를 만들겠다. 주말 수원과의 홈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를 거둘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2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6월 27일 [월]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