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손흥민 EPL 득점왕 청신호?, 1골차 선두 살라 15일 깜짝 부상

더팩트 | 2022.05.1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15일 리버풀-첼시 FA컵 결승전 전반 32분 부상 교체...잔여 경기 출장 '불투명'

EPL 득점 선두 살라가 손흥민의 1골 차 추격을 받고 있는 가운데 15일 FA컵 결승전에서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다. 이로써 손흥민의 득점왕 역전 가능성이 높아졌다. 사진은 지난 8일 EPL 득점 선두 살라(오른쪽)와 정면 승부에서 골을 기록한 손흥민(왼쪽). 살라는 이날 득점하지 못했다./리버풀=AP.뉴시스
EPL 득점 선두 살라가 손흥민의 1골 차 추격을 받고 있는 가운데 15일 FA컵 결승전에서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다. 이로써 손흥민의 득점왕 역전 가능성이 높아졌다. 사진은 지난 8일 EPL 득점 선두 살라(오른쪽)와 정면 승부에서 골을 기록한 손흥민(왼쪽). 살라는 이날 득점하지 못했다./리버풀=AP.뉴시스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아시안 첫 세계 최고 프로축구 리그의 득점왕 탄생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슈퍼 소니' 손흥민(30·토트넘)과 득점왕 레이스를 펼치던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 선두 모하메드 살라(30·리버풀)가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 잔여 경기 출장이 불투명해졌다. 시즌 종료까지 2경기를 남기고 발생한 득점왕 레이스의 변수는 번리전을 앞둔 손흥민의 득점왕 가도에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리버풀 공격수 살라는 15일 오전 0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FA(축구협회)컵 결승전에서 전반 32분 스스로 주저앉아 고통을 호소한 뒤 디오구 조타와 이른 시간에 교체됐다. 사타구니 부위 쪽 통증을 호소한 살라는 잔여 경기 출장이 불투명해졌다. 살라는 리버풀의 우승 세리머니에는 등장했지만 여전히 불편한 모습을 보였다. 사타구니 부상은 통상 2~3주의 회복 시간을 필요로 한다. 리버풀은 살라의 부상에 대해 공식 코멘트를 하지 않고 있다.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왼쪽)이 15일 첼시와 FA컵 결승 전반 부상으로 교체되는 모하메드 살라를 포옹하며 위로하고 있다./런던=AP.뉴시스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왼쪽)이 15일 첼시와 FA컵 결승 전반 부상으로 교체되는 모하메드 살라를 포옹하며 위로하고 있다./런던=AP.뉴시스

리버풀은 이날 첼시와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6-5로 첼시를 제압하고 우승했다. 리버풀은 잉글랜드 풋볼리그컵(EFL컵·카라바오컵))에 이어 FA컵까지 우승을 차지하면서 이번 시즌 '더블(2관왕)'을 달성했지만 살라의 부상으로 시즌 목표인 '쿼드러플(4관왕)'에 차질을 빚게 됐다. 리버풀은 2경기를 남겨 놓고 있는 EPL 정규리그 우승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노리고 있다.


EPL 우승은 맨체스터 시티와. 챔스리그 우승은 레알 마드리드와 각각 다투고 있다. 맨시티와는 승점 3점차 2위를 기록 중이고, 레알 마드리드와는 결승전을 남겨놓은 상태다. 살라는 최근 부진을 겪고 있지만 EPL 22골로 득점 1위를 달리고 있으며 손흥민과 함께 올해의 선수 후보에도 올라 있다. 살라의 부상은 개인상 레이스에서뿐만 아니라 리버풀의 쿼드러플 도전에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2021~2022시즌 EPL 개인 득점-도움 순위./EPL
2021~2022시즌 EPL 개인 득점-도움 순위./EPL

살라를 1골 차로 추격하고 있는 손흥민은 최근 3경기 연속골로 역전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살라가 지난달 20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멀티골(2골) 이후 7경기(EPL 4경기)에서 무득점 행진을 벌이고 있는 것과 달리 지난 1일 레스터 시티전과 8일 리버풀전, 13일 아스널전에서 모두 골을 기록하며 21골을 마크, 아시안 유럽 빅리그 시즌 최다골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정규리그에서만 21골(7도움)을 넣은 손흥민은 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의 1골(1도움)을 포함해 올 시즌 공식전에서 총 22골(8도움)로 지난 시즌 자신의 한 시즌 공식전 최다 골과 타이를 이룬 상태다.

토트넘의 손흥민이 2019년 12월 9일 번리와 경기에서 '73m 원더골'을 기록할 당시의 드리블 장면. 손흥민의 원더골은 2020년 푸슈카시상 수상으로 이어졌다./런던=AP.뉴시스
토트넘의 손흥민이 2019년 12월 9일 번리와 경기에서 '73m 원더골'을 기록할 당시의 드리블 장면. 손흥민의 원더골은 2020년 푸슈카시상 수상으로 이어졌다./런던=AP.뉴시스

5월 들어 다시 상승세에 불을 붙인 손흥민은 EPL 사무국이 역대 개인 시즌 최다골 기록은 물론 13일 발표한 올해의 선수 후보에도 올라 득점왕과 올해의 선수까지 석권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맞고 있다. 특히 15일 오후 8시 상대하게 되는 번리와 EPL 37라운드는 '73m 원더골'을 기록한 상대라는 점에서 4경기 연속골을 기대해볼 만하다. 손흥민은 번리와 공식 경기에서 총 11차례 대결을 펼쳐 3골 3도움을 기록했다. 2019년 12월 번리를 상대로 73m 단독 드리블 후 기록한 '원더골'은 2020년 국제축구연맹(FIFA) 푸슈카시상을 손흥민에게 안기기도 했다.


손흥민은 13일 아스널전 후반 27분 이른 시간에 교체될 당시 불편한 표정을 지은 것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득점왕 욕심 때문에 그런 것 아니냐는 시선에 대해 손흥민은 "나는 축구하는 것을 좋아하고 팀을 돕고 싶기 때문에 교체되는 것이 기쁘지 않다"며 개인 성적이 아니라 팀 성적이 중요하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콘테 감독 역시 손흥민 교체에 대해 "다음 경기 때문에 휴식이 필요했다. 손흥민이 일요일에 골을 넣겠다고 약속했다"면서 번리전 활약을 예고했다.


손흥민은 번리전 골을 기대한 콘테 감독의 언급에 대해 "무조건 골을 넣을 수는 없겠지만 넣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고 팀을 위해 뛸 것이다"고 다짐했다. '톱4' 진입을 노리는 팀을 위해서든, 득점왕과 올해의 선수를 노리는 개인을 위해서든 골만 넣으면 된다. 손흥민은 15일 오후 8시 번리와 EPL 37라운드 홈경기에 나서 승점 1점차의 4위 아스널을 넘기 위한 중요한 일전을 치른다.


skp2002@tf.co.kr

3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6월 28일 [화]

[출석부]
롯데리아 T-REX 세트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T-REX 세트	롯데리아 T-REX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