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조규성 4G 연속골 김천상무, 수원FC에 2-3 패

포커스투데이 | 2022.04.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김천상무

김천상무는?10일 오후 3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9R 수원FC와 원정 경기에서 2대 3으로 패했다.

김천은 3-4-1-2 포메이션으로 수원FC에 맞섰다. 조규성-김경민을 투톱을 맡았고 박상혁이 뒤를 받쳤다. 서진수-정현철-문지환-유인수가 3선을 꾸렸고 스리백은 박지수-정승현-하창래가 책임졌다. 골문은 구성윤이 지켰다.

수원의 선축으로 시작된 전반 김천은 강한 공격력으로 수원FC를 위협했다. 수원FC는 전반 11분, 이승우의 깜짝 슈팅을 시작으로 포문을 열었다. 김천은 강한 압박에도 불구하고 전반 30분까지 슈팅이 없었다. 오히려, 선제골은 수원FC의 몫이었다. 전반 29분, 수원FC 라스에게 실점하며 0대 1로 끌려갔다. 전반 38분, 김천은 박상혁이 첫 유효슈팅을 기록했다. 전반 42분, 정현철은 공격적인 슈팅으로 상대 골문을 노렸다. 설상가상으로 김천은 전반 추가시간 수원FC 김현에게 추가골을 허용하며 0대 2로 전반을 마쳤다.

김천은 후반, 권혁규-이영재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후반 4분, 이영재가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이를 조규성이 깔끔히 성공시키며 2대 1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후반 9분, 코너킥 상황에서 이어진 공격으로 이승우가 김천의 골망을 흔들며 3대 1. 후반 17분, 김천은 송주훈을 투입하며 수비 전술 변화를 시도했다.

치열한 공방전 끝에 김천의 추격골이 나왔다. 후반 19분, 김천의 공격 상황에서 김경민의 패스를 받은 유인수가 띄워찬 공이 수원FC의 골망을 흔들며 3대 2, 한 골 차로 따라붙었다.?

후반 40분, 이영재의 패스를 받은 유인수가 연속해서 헤더와 슈팅을 시도했지만 모두 유현 골키퍼에 막혔다. 김천의 공격에도 불구하고 경기는 2대 3으로 종료됐다.

1 0
저작권자 ⓒ 포커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27일 [금]

[출석부]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2천원권 비타500
[포인트 경품]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2천원권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2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