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여자축구 아시안컵 사상 첫 우승? 벨 감독 "패배 믿을 수 없다"?

MHN스포츠 | 2021.12.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 여민지가 30일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여자 축구 한국과 뉴질랜드의 친선경기 2차전에서 뉴질랜드 페이지 사첼이 헤딩슛을 하기 전 공을 걷어내고 있다. (고양=연합뉴스)?
한국 여민지가 30일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여자 축구 한국과 뉴질랜드의 친선경기 2차전에서 뉴질랜드 페이지 사첼이 헤딩슛을 하기 전 공을 걷어내고 있다. (고양=연합뉴스) 

(MHN스포츠 이규원 기자) “후반전에 뭘 한 건지 모르겠다. 믿을 수가 없다. 우리가 경기에서 졌다는 걸 믿을 수 없다. 경기를 지배하고 있었지만, 후반전에는 포지션이 좋지 않았다. 기회가 났을 때 확실하게 득점을 해야 한다. 실점하면 안 된다. 계획을 90분 내내 유지해야 한다. 오늘 후반전에 한 것처럼 경기를 포기하면 안 된다”(콜린 벨 감독)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의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은 뉴질랜드전 충격패에 아쉬움을 넘어 분노를 표출했다.

사상 최초로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뉴질랜드와 올해 마지막 모의고사에서 허무하게 무너졌다.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대표팀은 30일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신세계 이마트 초청 여자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2차전에서 경기를 일방적으로 주도하고도 후반전 연속골을 내줘 0-2로 패했다.

2-1로 역전승을 거둔 27일 1차전 맞대결과는 완전히 상반된 결과다.

한국이 여자 국가대표 경기에서 뉴질랜드에 진 것은 1996년 3월 3개국 친선대회(0-1패) 이후 25년 만이다.

한국은 뉴질랜드와 통산 전적에서 13승 6승 5무 2패를 기록했다.

FIFA 랭킹 18위 한국은 23위 뉴질랜드와 이번 평가전 2연전에서 1승 1패를 거뒀다. 

2연전을 끝으로 올해 일정을 마무리한 벨호는 내년 1월 초 다시 소집돼 같은 달 20일 인도에서 열리는 여자 아시안컵에 대비한 마지막 담금질에 들어간다.

12월 중 한 차례 소집훈련을 추가로 할 가능성도 있다.

이번 아시안컵 5위 안에 들어야 2023년 호주, 뉴질랜드가 공동 개최하는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본선에 출전할 수 있다.

한국의 아시안컵 목표는 사상 첫 우승이다.

뉴질랜드 페이지 사첼이 30일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여자 축구 한국과 뉴질랜드의 친선경기 2차전에서 선취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고양=연합뉴스)?
뉴질랜드 페이지 사첼이 30일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여자 축구 한국과 뉴질랜드의 친선경기 2차전에서 선취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고양=연합뉴스) 

벨 감독은 지소연(첼시 위민)과 조소현(토트넘), 이영주(현대제철)를 중원에 배치하고 전방에서는 추효주(수원도시공사), 여민지(한수원), 김혜리(현대제철)가 수시로 스위칭하는 4-3-3 전술을 꺼내 들었다.

포백 라인에는 왼쪽부터 장슬기(현대제철), 심서연(스포츠토토), 임선주, 김혜리(이상 현대제철)가 섰다.

골키퍼 장갑은 김정미(현대제철)가 꼈다.

경기는 영상 3도에 간간이 강풍까지 부는 날씨 속에서 치러졌다. 초반에는 잠시 눈이 흩날렸으나 승부에 변수가 될 수준은 아니었다.

태극 여전사들은 초반부터 많이 움직이며 뉴질랜드 진영을 장악, 득점 기회를 양산했지만 골키퍼 빅토리아 에슨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13분 장슬기가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여민지가 다이빙 헤더로 마무리한 것을 빅토리아 몸을 날려 막아냈다.

전반 28분에는 네 번의 슈팅이 잇달아 무산됐다.

지소연의 기습적인 중거리슛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이를 최유리가 문전에서 헤더로 연결하자 에슨이 점프해 손으로 힘겹게 걷어냈다.

이어진 여민지의 문전 슈팅은 수비수에게 막혔고, 지소연이 다시 날린 중거리슛은 골대 윗그물에 얹혔다.

뉴질랜드는 후반전 초반 수비라인을 끌어올리고 공격의 고삐를 죄었다.

후반 12분 벳시 해싯이 페널티아크에서 왼발 슈팅을 날린 게 김정미의 선방에 막혔다.

한 차례 파도를 실점 없이 흘려보낸 벨호는 후반 중반부터 주도권을 되찾았다.

하지만 전반 17분 골문에 바짝 붙인 지소연의 프리킥은 수비가 걷어냈고, 후반 23분 최유리가 골지역 왼쪽에서 날린 왼발 슈팅은 골대를 벗어났다.

벨 감독은 후반 28분 심서연과 조소현을 빼고 홍혜지(현대제철)와 박예은(한수원)을 투입하는 변화를 줬다.

33분에는 최유리, 여민지가 빠지고 이금민(브라이턴)과 손화연(현대제철)이 투입됐다.

한국이 결과를 내지 못하는 사이 결국 뉴질랜드가 연속골을 뽑아냈다.

뉴질랜드는 후반 38분 역습 상황에서 올리비아 챈스가 왼쪽에서 한국 수비 뒷공간을 향해 넘겨준 로빙 패스를 페이지 새철이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2분 뒤에는 챈스가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가비 레니가 문전 슈팅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뽑았다.

대표팀은 후반 45분 이영주를 빼고 김성미(스포츠토토)를 투입하며 마지막 교체 카드를 소진했지만 끝내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K팝 댄스·라이브·예능까지, 1theK 콘텐츠로 설연휴 ...
정주행 가능한 오리지널 콘텐츠 소개웹콘텐츠 1theK가 올 설 연휴를 풍성하게 채워줄 다채로운 콘텐츠들을 ...
로또당첨번호조회, 1000회차 이벤...
로또1등당첨지역, 로또당첨번호조회 (동행복권sns)로또 1000회차...
[엔터Biz] 오겜 약발 끝난 넷플릭...
지난해 11월 대비 주가 반토막…'위기냐 기회냐' 설왕설래홍콩 ...
육사총구국동지회, 윤석열 국민의...
(사진제공=국힘 선대위) 육사총구국동지회, 윤석열 국민의힘 후...
각 장르 기대작들, 설 연휴 극장가...
코믹·액션, 정치 드라마, 가족 영화까지…'골라 보는 재미'?영...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월 21일 [금]

[출석부]
BBQ 황금올리브치킨 반반 콜라1.25L 왕뚜껑
[포인트 경품]
BBQ 황금올리브치킨 반반 콜라1.25L BBQ 황금올리브치킨 반반 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