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로드FC 센트럴리그, 남자 선수 암바로 꺾은 초2 여자 파이터 임수민

국제뉴스 | 2021.11.2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정문홍 로드FC 회장, 임수민정문홍 로드FC 회장, 임수민

로드FC 센트럴리그에서 위 체급 남자 선수를 이기는 괴력의 소녀가 나왔다.


지난 27일 로드FC는 전북 군산에 위치한 로드짐 군산점(관장 김금천)에서 제 61회 로드FC 센트럴리그를 개최했다. 지난 3월 이후 약 8개월 만에 로드짐 군산점에서 두 번째로 열린 센트럴리그였다.


이날 대회에서 눈에 띄는 선수가 있었다. 바로 초등학교 2학년의 임수민(ROAD FC 고양 팀 베드로, 9)이다.


임수민은 총 2경기에 출전, 두 번 모두 암바로 승리했다. 첫 경기는 35kg에 출전했고, 두 번째 경기는 5kg 더 높은 체급인 40kg 경기였다. 두 경기를 합해 임수민이 남자 선수를 꺾는데 필요한 시간은 98초로 채 2분도 걸리지 않을 정도로 압도적인 실력을 보여줬다.


임수민은 7살에 2살 위 오빠와 함께 태권도를 하다가 놀이 위주의 운동 방식이 마음에 들지 않아 MMA를 시작했다. 임수민을 지도하는 박준용 관장에 따르면 처음 배울 때는 어설펐지만, 의욕이나 근성은 최고였다고 한다.


꾸준히 노력하며 임수민은 점점 실력을 키워나갔고, 현재 1시간 동안 쉬지 않고 버피 점프를 할 정도로 체력이 뛰어나다고 한다. 또한 턱걸이도 즐겨할 정도로 근력도 뛰어난 격투 소녀다. 임수민은 지난 6월 15일 방송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 '9세 괴력 파이터'로 출연하기도 했다.


남자 선수들도 이기는 임수민의 활약은 성별에 상관없이 누구나 수련을 하면 강해질 수 있다는 걸 증명하는 것이다. 최근 로드FC 정문홍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창룡 경찰청장을 태그해 퇴임 전에 MMA를 경찰관들이 배울 수 있게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달라고 얘기하고 있다. 또한 지난 여경 논란이 불거진 인천 흉기난동 사건 때도 경찰들이 MMA를 배워야 한다고 꾸준히 주장하고 있다.


한편 2010년 출범한 로드FC는 59회의 넘버시리즈를 개최했고, 2012년부터 현재까지 아마추어 리그인 센트럴리그를 10년 동안 61회 개최한 명실상부 아시아 최고의 대회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이건창호, 이건 바스 컬렉션 Welcome 2022 특별 프로...
이건창호가 이건 바스 컬렉션(EAGON BATH COLLECTION)의 일부 제품을 최대 80%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Welc...
[오늘날씨] 전국 눈 예보... 빙판...
19일 전국 대부분 지역은 낮부터 눈이 내리겠다. / 연합뉴스[한...
본투글로벌센터, 한-UAE ICT 혁신 ...
문재인 대통령이 중동 3개국을 순방하며 국내 기업들의 미래 성...
송석준 의원, 한국프롭테크포럼과 ...
(사진제공=송석준 의원실) 한국프롭테크포럼 토론회에서 질의응...
60m 굴다리 빼곡한 어르신 줄…"왜...
불법증축 고발 '밥퍼' 현장…이 분들은 생존의 문제18일 '밥 나...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월 19일 [수]

[출석부]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롯데리아 양념감자
[포인트 경품]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