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로드FC 정문홍 회장, 인천 흉기 난동 사건 여경 논란 생각 전해

포커스투데이 | 2021.11.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제공/로드FC

로드FC?정문홍 회장이 지난?20일 자신의?SNS에 최근 벌어진 인천 흉기 난동 사건 기사를 공유하며 해당 사건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정문홍 회장은 현장을 이탈한 여경에 대해?"본인이 위험하다는 본능이 사명감 보다 우선 한 거 같다.?이런 사건이 터질 때마다 남의 이야기니 말하는 거야 쉽겠지만 아무리 경찰관이라고 해도 과연 이런 상황에서 나서기가 쉬울까?"라며?"방법은 있다.?때릴 수 없다면 잡으면 되고,?잡아서 안 되면 던지면 되고,?던져서 안 되면 조르면 되고,?범죄자들을 때릴 수 있는 법이 만들어진다면야 그야말로 흠씬 두들겨 팰 수도 있고...이것이?MMA고 실전에 사용이 가능한 격투 스포츠"라고 말했다.?즉,?실전 격투 스포츠의 중요성을 이야기한 것이다.


이번 인천 흉기 난동 사건이 벌어진 뒤 여경의 필요성에 대한 논란이 계속해서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현장에서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는 가해자를 제압할 수 있어야 하고,?시민들을 보호할 의무가 있는데,?그럴 능력이 있냐는 것이다.


정문홍 회장은?"취업을 위한 가산점이 아니라 취업 후 경찰관의 건강을 위해서,?시민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꼭 체육관에 나와서 수련을 했으면 좋겠다."라며 경찰가산점보다는 실전 수련에 대한 필요성을 꼬집은 뒤?"정부는 예산을 투입해서 강제로라도 운동을 시켜야 하고 인사고과 점수에도 적극 반영해야 한다.?사람들은 길거리에서 시민들 상대로 폭력을 휘두르는 놈들을 제압하지 못하고 뒷걸음질 치는 경찰들을 보고 싶은 게 아닐 것이다.?상대가 범죄자라면 원투 치고 들어가서 태클치고 바닥에 눕혀 파운딩 때리고 암바 거는 경찰관에게 박수를 칠 것이다.?그래야 시민들이 경찰관을 믿을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실내 체육 시설에서 코로나가 확산되고 있다고 연일 정부에서 발표만 하고 대책은 세워주지 않으니 젊은 관장들의 삶은 여전히 나아지지 않고 있는데,?이럴 때 예산을 써서 경찰관들 건강도 지키고 시민들 안전도 지키고 젊은 실내 체육인들도 지켜 주는 건 어떤가 생각이 든다.?또 연예인이나 선수 한 명 세워서 홍보대사니 뭐니 사진 한 장 찍으려 하지 말고 말이다."라며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인터뷰] 전종서 "로맨스 연기 생각 없었는데…시나리...
전종서가 '연애 빠진 로맨스'에서 첫 로맨스 연기에 도전하며 연기 변신에 나섰다. /CJ ENM 제공현실 연애 ...
로비 레이, 5년 1억 1500만$에 시...
2021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수상자 로비 레이(30)가 팀을 찾았...
아이폰12미니·갤럭시노트20 핸드...
[제주교통복지신문 김지홍 기자] 삼성전자가 새로운 스펙을 갖...
기쿠치, 류현진과 한배 탈까? 토론...
아직 선발 로테이션 한 자리가 남은 토론토 블루제이스, 일본인 ...
전재옥 태안군의원, 여성농업인을 ...
▲ 전재옥 태안군의원 - 여성농업인의 행복으로부터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1월 30일 [화]

[출석부]
투썸플레이스 1만원권 불닭볶음면
[포인트 경품]
투썸플레이스 1만원권 투썸플레이스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