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한유섬 역전 투런' SSG, 두산 꺾고 4위 탈환 불씨 살렸다

MK스포츠 | 2021.10.2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SSG 랜더스가 접전 끝에 두산 베어스를 제압하고 창단 첫해 포스트시즌 진출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SSG는 2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KBO리그 두산과의 시즌 16차전에서 4-3으로 이겼다.

4회까지는 투수전으로 전개됐다. 양 팀 선발 SSG 샘 가빌리오, 두산 곽빈이 나란히 호투를 펼치면서 0-0의 스코어가 유지됐다.

팽팽하던 균형은 5회초 두산 공격에서 깨졌다. 1사 2, 3루에서 정수빈이 1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두산이 1-0으로 먼저 앞서갔다.

기세가 오른 두산은 6회초 홈런으로 한 점을 더 보탰다. 선두타자 박건우의 솔로 홈런으로 2-0으로 격차를 벌렸다.

잠잠하던 SSG 타선은 6회말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무사 1루에서 추신수의 1타점 3루타로 한 점을 만회한 뒤 계속된 무사 3루에서 박성한의 내야 땅볼 때 추신수가 홈 플레이트를 밟아 2-2로 균형을 맞췄다.

SSG는 동점으로 만족하지 않았다. 1사 후 최정이 볼넷으로 출루하며 흐름을 이어갔고 곧바로 한유섬의 역전 2점 홈런이 터지면서 스코어를 4-2로 만들었다.

두산도 8회초 반격에 나섰다. 무사 1루에서 호세 페르난데스의 외야 뜬공 때 SSG 중견수 김강민의 포구 실책으로 잡은 무사 2, 3루의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박건우의 타석 때 SSG 마무리 김택형의 폭투를 틈타 3루 주자가 득점하면서 4-3으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SSG는 더는 두산의 추격을 허락하지 않았다. 계속된 무사 1, 3루의 역전 위기에서 김택형의 역투가 빛났다. 김택형은 김재환, 양석환을 연이어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김재호를 내야 땅볼로 처리하고 동점을 막아냈다.

김택형은 이후 9회초 또 한 번 1사 만루의 위기를 또 한 번 극복하고 한 점의 리드와 SSG의 승리를 지켜냈다.

SSG는 이날 승리로 4위 두산과의 격차를 반 경기로 좁혔다. 오는 30일 kt 위즈와의 정규시즌 최종전에서 승리하고 두산이 잔여경기에서 1승 1패를 기록할 경우 4위를 탈환할 수 있게 됐다.

SSG 클로저 김택형은 2이닝 1실점(비자책)으로 시즌 7세이브째를 따냈다. 한유섬은 결승 투런으로 시즌 30호 홈런을 장식했다.

반면 두산은 4위 수성은 물론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8회말 동점 기회를 살리지 못한 아쉬움 속에 광주로 떠나 오는 29일 KIA 타이거즈와 맞붙게 됐다.

[인천=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파머시, 2021 파머시 베스트 어워즈 프로모션 진행
뉴욕에서 온 클린 스킨케어 브랜드 `파머시(FARMACY)`는 연말을 맞아 한 해 동안 큰 성원을 보내준 고객들...
다나카 ML 재진출 포기, 라쿠텐서 ...
'일본의 에이스' 다나카 마사히로(33.라쿠텐)이 메이저리그 재진...
이병헌, 아버지 빚 10억 3년만에 ...
이병헌, 아버지 빚 10억 3년만에 청산 일주일만에 父 하늘로(사...
섹시 산타로 변신한 오또맘 [똑똑S...
99만 팔로워를 보유한 SNS 스타 오또맘(본명 오태화)이 산타로 ...
무너진 배를 재건하다 [시즌 결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는 지난 2019년 끝없는 추락을 경험했다. 선...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2월 4일 [토]

[출석부]
CU 3천원권 허니버터칩
[포인트 경품]
CU 3천원권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