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손흥민 선제골 넣었지만… 벤투호, 이란 원정서 1-1 무승부

한국스포츠경제 | 2021.10.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image
이란을 상대로 실점하고 아쉬워하는 붉은색 유니폼의 한국 축구 대표팀 선수들. /KFA 제공
[한스경제=박종민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선제골을 넣으며 활약했지만 이란 원정 징크스는 깨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2일(이하 한국 시각)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이란과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2승 2무(승점 8)를 기록한 한국은 조 2위를 유지했다. 이란(3승 1무·승점 10)은 여전히 1위를 지켰다.

한국은 2011년 1월 22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아시안컵 8강전(1-0 승) 이후 3916일 만의 승리에 도전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승리하지 못하면서 7경기 연속 무승(3무 4패)에 그쳤다.

벤투 감독은 이날 이란을 맞아 황의조를 최전방에 배치했다. 손흥민과 황희찬(울버햄턴), 이재성(마인츠)으로 2선 공격진을 꾸렸다. 정우영(알 사드)과 황인범(카잔)은 중원을 담당했다. 좌우 풀백으로는 홍철(울산)과 이용(전북)이 나섰고 김민재(페네르바체)와 김영권(감바 오사카)은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김승규(가시와 레이솔)가 지켰다.

양팀은 초반부터 팽팽한 흐름을 보였다. 한국은 전반 32분 황인범이 페널티지역 오른쪽 바깥에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전반 38분에는 김민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드리블 돌파 후 페널티지역 정면 외곽에서 왼발 슈팅을 때렸지만 크로스바를 넘겼다.
image
황의조와 손흥민(앞). /KFA 제공
한국은 전반 43분 상대팀 아즈문에게 오른발 슈팅을 허용했지만 다행히 김승규가 잡아냈다. 양팀은 이후에도 골을 뽑지 못했고 전반전은 득점 없이 그대로 끝이 났다.

한국은 후반 초반 손흥민이 해결사 역할을 했다. 손흥민은 후반 3분 후방에서 온 이재성의 침투 패스를 받아 이란 골망을 흔들었다. 2009년 2월 박지성 이후 12년 만에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골을 뽑았다.

그러나 한국은 손흥민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했다. 후반 31분 상대 아즈문이 침투하는 과정에서 김승규가 주저했는데 결국 아즈문의 크로스가 올라왔고, 알리레자 자한바흐시에게 헤더 골을 허용했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나상호가 결정적인 슈팅 기회를 맞았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히면서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박종민 기자
/박종민 기자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특종세상' 심권호, 나이 50세 레슬링 전설의 근황…'...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심권호(사진=MBN 방송화면 캡처)'현장르포 특종세상'에 나이 50세 대한민국 레...
'꼬꼬무 시즌3(정규편성)'가 전하...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꼬꼬무' 게스트들이 경악한 엄여인 ...
소상공인 손실보상 오류, 보상금 ...
소상공인 손실보상 오류, 보상금 액수에 '답답함'(출처=소...
내일은 국민가수 투표 방법 이병찬...
'내일은 국민가수 투표 방법' 이병찬-김영흠-박창근 치열한 ...
규카츠 김치나베ㆍ비프웰링턴ㆍ벨...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쿡킹’ 규현, 전진, 줄리안(사진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28일 [목]

[출석부]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