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울산 설영우, 9월 K리그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 상 수상

국제뉴스 | 2021.10.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울산의 측면 수비수 설영우가 9월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 상'을 수상했다.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 상'는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이 K리그에서 활약 중인 신예들을 조명하고자 K리그의 새로운 파트너 경남제약과 함께 올해 8월부터 신설한 상이다.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 상'은 K리그1 선수 중 ▲한국 국적, ▲만 23세 이하(1998년 이후 출생), ▲K리그 공식경기에 첫 출장을 기록한 연도로부터 3년이 지나지 않은(2019시즌 이후 데뷔) 선수 중에서 매달 가장 큰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돌아간다. 위 조건을 충족하는 선수 중 해당 월에 소속팀의 총 경기시간 중 절반 이상을 출장한 선수를 후보군으로 하고, 연맹 기술위원회 산하 TSG(기술연구그룹) 위원들의 논의 및 투표를 통해 최종 선정한다.

9월 영플레이어 상을 두고 9월 한 달간 전 경기, 전 시간 출장해 울산의 측면 수비를 책임진 설영우, 2골을 터뜨린 정상빈(수원), 2개의 도움을 기록한 이태석(서울) 등 총 9명의 선수가 경쟁했다. TSG 위원들의 투표 결과 설영우가 가장 많은 표를 얻어 9월 K리그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로 선정됐다.

2020시즌 울산에서 데뷔한 설영우는 현대중, 현대고를 졸업한 울산 유스 출신이다. 올 시즌에는 25경기에 나와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울산의 우승 경쟁에 힘을 보태고 있다.

9월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로 선정된 설영우에게는 트로피와 함께 상금이 전달된다.

한편, 올해부터 K리그의 파트너사가 된 경남제약은 1957년에 설립한 제약회사로 '레모나'를 판매하며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BTS와 트와이스 등 최정상 아이돌 그룹을 전속 모델을 활용하여 브랜드 가치 상승을 도모했고, 올해부터는 K리그와 함께하며 '국민 비타민'으로서의 자리를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스포츠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0월 7일 [금]

[출석부]
도서문화상품권 5천원 왕뚜껑
[포인트 경품]
도서문화상품권 5천원 도서문화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