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한국 뉴질랜드] 아, 권창훈 세 차례 결정적 슛 불발...전반 0-0 종료

더팩트 | 2021.07.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올림픽축구대표팀의 와일드 카드 권창훈이 22일 뉴질랜드와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첫 경기에서 전반 세 차례의 슛으로 득점 가능성을 높였다. 사진은 지난 16일 프랑스전 페널티킥 장면./더팩트 DB
올림픽축구대표팀의 와일드 카드 권창훈이 22일 뉴질랜드와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첫 경기에서 전반 세 차례의 슛으로 득점 가능성을 높였다. 사진은 지난 16일 프랑스전 페널티킥 장면./더팩트 DB

22일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첫 경기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는 김학범호가 '황금 트리오' 황의조-이강인-권창훈을 뉴질랜드와 첫 경기에 선발로 내세운 가운데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은 22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시의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와일드 카드 권창훈이 전반 세 차례의 결정적 슛을 날렸으나 아쉽게 골문을 가르지 못 하며 전반을 0-0으로 마무리했다.


권창훈은 전반 18분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연결된 볼을 왼발 터닝슛으로 연결한 것을 시작으로 전반 22분 이강인 강윤성으로 연결된 볼을 가슴 트래핑 후 왼발 슛, 43분 강윤성의 크로스를 논스톱 왼발 슛으로 각각 마무리했으나 아쉽게 골망을 흔들지 못 했다.

22일 2020 도쿄올림픽 뉴질랜드와 첫 경기에 나서는 한국의 스타팅 11./KFA 제공
22일 2020 도쿄올림픽 뉴질랜드와 첫 경기에 나서는 한국의 스타팅 11./KFA 제공

하지만 권창훈을 비롯한 '황금 트리오' 황의조와 이강인은 5백으로 수비라인을 두껍게 한 뉴질랜드 진영을 흔들며 주도권을 장악, 후반 득점 가능성을 보였다. 김학범 감독은 지난 16일 프랑스와 마지막 평가전에서 조율했던 와일드 카드 황의조를 최전방에 세우고 공격 2선에 이강인과 권창훈을 포진시키는 4-2-3-1전형의 선발 명단 11명을 발표했다.


skp2002@tf.co.kr




skp2002@tf.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남자 높이뛰기서 공동금메달 나와…韓 우상혁 빛나는 ...
우상혁이 1일 오후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4위를 차지했다...
[종합]대한민국 야구 도미니카 공...
[종합]대한민국 야구 도미니카 공화국에 기적의 '역전승'(...
김혜리, 나이 9세 차이 싱글맘 사...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김혜리 만나는 사유리·젠(사진제공=...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지 청평 ...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지 청평 플...
오늘도 꽉 막힌 타선...안 풀리는 ...
1일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도미니...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1일 [일]

[출석부]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초코에몽
[포인트 경품]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