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오랜만에 국내 팬들과 만나는 김학범호 "즐거움 선사하고파"

뉴트리션 | 2021.06.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뉴트리션] 가나와의 평가전을 준비하고 있는 남자 올림픽대표팀은 오랜만에 갖는 국내 공식경기로 설렘이 가득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 올림픽대표팀은 지난달 31일부터 제주 서귀포에서 소집 훈련을 진행 중이다. 2020 도쿄 올림픽을 준비하는 막바지 관문으로서 12일(토)과 15일(화)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가나와 두 차례 평가전을 갖기 위해서다. 남자 올림픽대표팀이 국내에서 공식경기를 갖는 것은 2019년 10월에 있었던 우즈베키스탄과의 친선전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에는 남자 국가대표팀과의 스페셜매치만 치렀다.


김학범호의 두 스트라이커 오세훈과 조규성(이상 김천상무)은 오랜만에 갖는 국내 공식경기에 설렘을 감추지 않았다. 10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조규성은 "오랜만의 국내 평가전이다. 정말 오랜만에 팬들과 만나는 만큼 팬들 앞에서 좋은 경기로 즐거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오세훈 역시 "공격수인 만큼 골로써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가나와의 두 차례 평가전은 남자 올림픽대표팀 선수들에게 경쟁의 장이기도 하다. 최종 엔트리 18명(와일드카드 3장 포함)에 들어가기 위해 각자 자신의 진가를 발휘해야한다. 타깃형 스트라이커로서 포지션 경쟁을 펼치고 있는 오세훈과 조규성도 마찬가지다. 상무축구단 선후임 사이기도 한 둘은 각자의 장점을 바탕으로 선의의 경쟁을 펼치겠다는 다짐이다.


오세훈은 "스타일이 서로 다르다. 나는 등을 지는 플레이나 몸싸움, 헤더에 자신이 있다. 전방에서 공을 소유하는 부분에 강점이 있다"고 말했다. 조규성은 "공간으로 침투하는 능력은 내가 좀 더 나은 것 같다"고 답했다.


올림픽 참가에 대한 열의는 둘 모두 같다. 오세훈은 "올림픽에 참가하게 된다면 올림픽이 끝날 때까지 팀을 위해 희생하는 선수가 되겠다"면서 "금메달을 목표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조규성 역시 "차근차근 한 단계씩 올라가야 한다. 역시 금메달을 목표로 생각하고 있다"며 굳은 의지를 보였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최수종, 팔 부상에도 ♥ “희라씨 다쳐서 미안합니다...
최수종이 팔 부상을 입은 가운데, 아내 하희라에 고마움을 전했다.21일 최수종은 자신의 SNS에 “긴급한 수...
비빔김치말이국수 vs 묵은지육회국...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생방송 오늘저녁(사진제공=MBC)비빔...
충북대 건축공학과 이원석씨, 한국...
이원석 씨.(제공=충북대학교)(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
셀트리온, 2거래일 연속 상승세......
[한스경제=김정환 기자]셀트리온 주가가 강세다.21일 셀트리온(0...
MBC 미치지 않고서야 ‘격공’ 유...
사진제공 : MBC ‘미치지 않고서야’ 공식 홈페이지 ‘미치...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21일 [월]

[출석부]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 포스틱
[포인트 경품]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