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양현종 붙박이 선발 가능성 커져..."대체 선발 1순위"

한국스포츠경제 | 2021.05.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양현종의 선발 보직 변경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연합뉴스양현종의 선발 보직 변경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연합뉴스

[한스경제=박대웅 기자]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꿈에 그리던 빅리그 선발 등판에 성큼 다가 섰다.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감독은 3일(한국시각)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홈 경기를 앞두고 가진 화상 인터뷰에서 양현종의 선발 등판 가능성을 밝혔다. 우드워드 감독은 "아리하라가 중지에 굳은살이 생겨서 주사 치료를 받았다"며 "아리하라가 다음 경기에 나서지 못하면 양현종이 대체 선발 후보"라고 꼭 집어 말했다.


아리하라의 예상된 다음 등판 일정은 오는 6일 오전 8시 40분에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리는 미네소타 트윈스와 원정경기다. 아리하라가 그때까지 완전히 회복하지 못할 경우 양현종이 첫 빅리그 선발 투수로 투구판을 밟는다. 만약 아리하라가 몸상태를 회복한다고 해도 최근 부진을 이유로 그 자리를 양현종에게 넘길 가능성도 있다. 아리하라는 최근 선발 등판한 2경기에서 4.1이닝 동안 11실점을 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반면 양현종은 구원 투수로 등판한 2경기 모두 호투했다. 1일 보스턴전에서는 4.1이닝 무실점, 메이저리그 데뷔전이었던 지난달 27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전에서도 4.1이닝 2실점을 기록하며 조기 강판된 선발 투수보다 더 좋은 투구 내용을 선보였다. 평균자책점도 2.08로 빅리그에서 뛰는 아시아 선수 중 가장 낮다.


6일 경기에서 양현종이 선발 투수로 나서서 호투를 펼친다면 텍사스의 붙박이 선발도 기대해볼만하다. 텍사스 선발진 중에서 3승 무패 평균자책점 2.16을 기록한 에이스 카일 깁슨을 빼놓고 나머지 4명의 성적은 그리 좋지 않다. 조던 라일스는 평균자책점 6점대로 부진하고, 아리하라의 평균자책점도 5점대 후반으로 높다. 양현종이 부진한 선발들의 자리를 대신할 대체 선발 1순위나 아리하라의 자리를 노려볼만하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진용진 머니게임 육지담·파이, 공혁준 논리왕전기와 ...
'진용진 머니게임' 육지담·파이, 공혁준 논리왕전기와 욕설 난무'진용진 머니게임' 5회가 공...
송중기 뮤비출연, 헤이즈 신곡 지...
송중기 뮤비출연, 헤이즈 신곡 지원(사진= SNS 캡쳐)송중기 뮤비...
홍수현 결혼발표, 동갑내기 예비 ...
홍수현 결혼발표, 동갑내기 예비 남편 배려(사진= 홍수현 SNS 캡...
① 트롯 전국체전 이소나 & 서울예...
지난해 방송된 KBS2 으로 트로트?가수의 첫발을 내디딘 무형문화...
에스파 컴백확정, 팬들 기대감 UP!...
에스파 컴백확정, 팬들 기대감 UP!(사진= SM엔터테인먼트)에스파...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7일 [금]

[출석부]
스타벅스 자몽 허니 블랙 티 Tall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자몽 허니 블랙 티 Tall 스타벅스 자몽 허니 블랙 티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