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김동은 "2021시즌 KPGA 투어 목표, 첫 승과 신인왕"

국제뉴스 | 2021.04.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동은(24.골프존)선수가2021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다.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 QT(퀄리파잉 토너먼트)'에 출전한 김동은은 공동 4위의 성적으로 2021년 KPGA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확보했다.


그는 "먼저 투어에 입성하게 돼 기쁘다"며 "개막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시즌 준비에 한창이다. 올해 세운 목표를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2016년 국가 상비군, 2019년 국가대표로 선발됐던 김동은은 당시 국가대표 주장을 역임하며 '호심배 아마추어 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2019년 11월 KPGA 프로(준회원)에 입회 이후에는 아시안투어 큐스쿨에 응시해 공동 30위의 성적을 거둬 2020 시즌 아시안투어 시드를 얻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코로나19확산으로 인해 아시안투어의 대회 대부분이 취소됐고 김동은은 2020년 6월 KPGA 투어프로(정회원) 자격을 획득한 뒤 2부투어인 '스릭슨투어'에서 주로 활동했다.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아시안투어 시드권자 자격으로 KPGA 코리안투어 '제36회 신한동해오픈'에 모습을 보였고 공동 11위에 오르며 본인의 존재감을 알렸다.


김동은은 "지난해 '제36회 신한동해오픈'을 포함해 국가대표 자격으로 KPGA 코리안투어 대회에 출전한 경험이 있다"며 "하지만 지금 마음가짐은 그 때와 확실히 다르다. '직장인'이 됐다는 생각이 든다. 나름 부담감이 생겼다"라고 웃으며 이야기했다.


김동은은 본인의 강점으로 정교한 아이언샷과 강한 멘탈을 꼽았다. 반면 결정적인 순간에 중요한 퍼트를 종종 놓치는 점은 보완해야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성격이 차분하고 침착해 경기 중 위기 상황을 맞이해도 크게 흔들리지 않는다. 아이언샷의 정확도도 높다"며 "'클러치 퍼트' 능력을 좀 더 발전시켜야 투어 내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동은은 "아마추어 시절 'GS칼텍스 매경오픈' 대회도 참가해봤고 대회 코스인 남서울CC에서 연습라운드도 많이 했던 만큼 우승하고 싶은 대회는 '제40회 GS칼텍스 매경오픈'"이라며 "또한 생애 단 한 번뿐인 '까스텔바작 신인상(명출상)'도 받고 싶다"고 2021시즌 KPGA 투어 목표를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디지털 아이돌 新 역사"…룰루팝, 23일 론칭 티저 공...
SAMG엔터테인먼트가 신개념 디지털 아이돌 룰루팝의 론칭 소식을 전했다. 컴퓨터 그래픽 기술을 접목해 증...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 김명...
사진제공 : ‘로스쿨’ 방송화면 캡처 ‘로스쿨’ 김명민과 ...
모모랜드 소속사 MLD, 3개 엔터사 ...
MLD엔터테인먼트가 ㈜비엠엔터테인먼트(대표 김평희)와 ㈜알앤디...
‘달리와 감자탕’, 안길강X서정연...
사진제공 : 각 소속사 배우 김민재, 박규영, 권율, 우희진, ...
MBC ‘선을 넘는 녀석들’ 폭군 연...
사진제공 : MBC ‘선을 넘는 녀석들: 마스터-X’ ‘선을 넘...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23일 [금]

[출석부]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