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프로야구] '엄상백 7이닝 무실점' KT, KIA 10-0 완벽 승리로 2연승

이타임즈 | 2015.08.2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 기사는 연합뉴스를 토대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메트로시문 하희철기자] KT 위즈가 에이스 선발 양현종이 갑작스럽게 부상한 KIA 타이거즈를 가볍게 제압했다.


KT는 28일 경기도 수원 KT 위즈 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와 경기에서 선발 엄상백의 호투와 대포 네 방을 앞세워 10-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KT는 KIA와 2연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했다.


KIA는 3회말 "평균자책점 1위"의 에이스 선발 양현종이 손목에 타구를 맞고 교체되는 불운이 닥쳤다.


KT 앤디 마르테와 김상현은 0-0으로 맞선 4회말 바뀐 투수 김광수를 상대로 각각 안타를 쳐냈다.


후속타자는 최근 절정의 타격감을 과시하는 박경수였다.


박경수는 김광수의 시속 145㎞짜리 직구를 공략해 좌측 펜스를 넘기는 비거리 115m의 3점포를 쏘아 올렸다.


이어 김사연이 중전 안타로 출루한 뒤 2루로 도루했고, 박기혁은 좌전 적시타로 김사연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KT는 7회에 4점을 더 도망갔다.


김사연이 KIA의 네 번째 투수 심동섭을 두들겨 솔로아치를 그린 뒤 마르테가 다섯 번째 투수 문경찬을 상대로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1타점을 올렸다.


이어 김상현은 문경찬의 5구째 직구를 잡아당겨 좌측 펜스를 훌쩍 넘기는 2점포를 터뜨렸다.


8회에는 KT 윤요섭이 그라운드를 연속으로 두 바퀴 도는 보기 드문 장면이 연출됐다.


윤요섭은 무사 1루에서 문경찬의 4구째를 받아친 타구가 홈런이라는 판정을 받았지만 합의 판정 이후 파울로 번복됐다.


그라운드를 한 바퀴 돌고 더그아웃으로 들어갔다가 다시 타석에 들어선 윤요섭은 문경찬의 5구째 슬라이더를 공략해 이번에는 의심의 여지 없는 대포를 쏘아 올렸다.


KT 고졸 신인 선발 엄상백은 7이닝 동안 3피안타 무실점으로 KIA 타선을 꽁꽁 묶었다.


Copyright 메트로신문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0

  • 이타임즈 인기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서울 중구, "건축물대장˙건물등기부 면적단위(m²) ...
[뉴트리션] 중구는 주민 불편을 해소하고 비용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건축물대장 건물등기부 ...
아이유, 4년을 기다린 정규 5집 오...
아이유 인스타그램가수 아이유가 SNS에 글을 게재했다.4일 아이...
지수, 학폭사실 인정으로 달이 뜨...
KBS '달이 뜨는 강배우 지수가 현재 출연 중인 '달이 뜨는...
오세현 아산시장, 해외입국 자가격...
오세현 시장, 해외입국 자가격리 전담공무원 격려하고 애로사항...
의정부시, 경기꿈의대학 158개 강...
의정부시, '경기꿈의대학' 158개 강좌 수강 신청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5일 [금]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