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박인비 대기록 달성, KB금융그룹도 '함박웃음'

이타임즈 | 2015.08.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데일리 김인오 기자] 2015년 8월 3일. 박인비(27·KB금융그룹)는 대한민국 골프 역사에 길이 남을 ‘월요일"을 만들었다.

이날 박인비는 지구 반대편에 있는 스코틀랜드에서 열린 리코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역대 7번째 대기록인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한국 선수로는 최초 기록이다.

박인비의 대기록 달성에 함박웃음을 지은 곳이 있다. 바로 KB금융그룹이다. 박인비가 새 역사를 만들어낸 순간, KB금융그룹의 진정성 있는 후원도 큰 빛을 발했다.

2013년 5월 박인비는 KB금융그룹이 새겨진 모자를 썼다. 2012년 LPGA 투어 상금왕을 차지하며 세계 유수의 기업들이 손을 내밀었지만 잡지 않았다. ‘돈"의 유혹은 컸지만 한국 기업의 로고를 달고 뛰겠다는 신념에서 내린 결정이었다.

박인비는 KB금융그룹이라는 든든한 ‘키다리 아저씨"를 만난 후 세계랭킹 1위에 등극했고, LPGA 투어 ‘기록제조기"로 자리잡았다.

그해 박인비는 LPGA 투어 63년 만의 대기록인 메이저대회 3연승을 이끌어냈고, 연말까지 6승을 챙기며 한국 선수 최초 ‘올해의 선수상"과 2년 연속 상금왕을 거머쥐었다.

지난해 박인비는 체육발전에 이바지한 공적으로 체육훈장 맹호장을 받았다. 골프선수로는 박세리, 최경주, 박지은, 김미현, 양용은에 이어 6번째 수상이다.

지난 6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단일 메이저대회 3년 연속 정상을 차지하는 엄청난 기록이다. 박인비에 앞서 이 기록을 세운 선수는 단 2명 밖에 없었다.

올해 초 박인비는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달성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리고 보란듯이 꿈을 이뤘다. 올해만 4승을 올렸고, 세계랭킹 1위 자리는 더욱 곤고해 졌다.

KB금융그룹은 박인비와의 ‘아름다운 동행"으로 계산기를 들 필요가 없을 정도의 엄청난 홍보 효과를 얻었다. 모자와 티셔츠에 부착된 ‘KB금융그룹" 로고의 순수 노출 효과만 수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거기에 2년 동안 쏟아진 국내외 주요 방송과 지면, 온라인 기사 등을 고려하면 가치를 책정하는 것이 무의미하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0

  • 이타임즈 인기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브걸·양지은, 늦깎이 스타 탄생…논란 연예인은 방송...
브레이브걸스가 데뷔 10년 만에 음원 차트 정상에 올랐다. 양지은은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2'에...
포항스틸러스, 중앙 공격수 타쉬 ...
포항스틸러스가 중앙 공격수 보리스 보리소프 타쉬를 영입했다. ...
임영웅, 신곡 별빛 같은 나의 사랑...
사진=뉴에라프로젝트임영웅의 신곡 커버 이미지가 공개됐다.5일 ...
미나리 한예리, 단단한 연기와 유...
한예리가 '미나리'로 다시 한번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한인 가족...
(재)강릉시민축구단 현판식 개최, ...
[뉴트리션] 강릉시민축구단이 5일 14시 강릉종합...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6일 [토]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월드콘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