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긴급사태 선언, 日 프로야구 6월 이후 개막할 듯"

뉴시스 | 2020.04.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일본 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함에 따라 일본프로야구 개막도 6월 이후로 늦춰질 전망이다.

일본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츠호치는 7일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이 7일 발령됨에 따라 일본프로야구 개막도 6월 이후로 늦춰질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7개 도도부현에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한다. 긴급사태 선언 발령 대상은 도쿄, 가나가와, 사이타마, 지바, 오사카, 효고, 후쿠오카 등 7개 도도부현이다. 기간은 5월6일까지 약 한 달 간이다.

긴급사태 선언이 발령된 동안 일본프로야구도 연습 경기나 팀 훈련이 불가능해 주로 개인 훈련을 하게 될 전망이다. 대상이 되는 7개 도도부현에는 12개 구단 중 무려 8개 구단의 연고지가 포함돼 있다.

스포츠호치에 따르면 한 야구계 관계자는 "긴급사태 선언이 발령되면 자동으로 한 달을 더 기다려야 한다. 선수들이 개막에 맞춰 몸도 만들어야 한다"며 5월말 개막조차 힘들 것으로 예상했다.

당초 일본프로야구 정규시즌은 3월20일 개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해 개막일을 4월10일 이후로 연기했다가 또다시 4월24일로 미뤘다.

일본야구기구(NPB)는 전문가의 조언을 받아들여 4월말에서 5월초 사이에 새로운 개막일을 정할 계획을 잡았다. 상황에 따라 5월말까지 개막을 미룰 가능성도 열어놨다.

하지만 긴급사태 선언으로 이마저도 힘든 상황이 됐다. 스포츠호치는 "NPB가 선수, 구단의 준비 기간을 1개월로 보고 있다. 긴급사태 선언으로 6월 이후 개막을 피할 수 없게 됐다"고 전했다.

NPB와 12개 구단은 이미 정규시즌 팀당 143경기를 축소할 방침울 세웠다. 그러나 6월 이후에 정규시즌이 개막하면 교류전 18경기는 치르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스포츠호치는 사이토 아쓰시 NPB 커미셔너가 "정규시즌 경기를 최우선으로 한다"고 말한 것으로 비추어 볼 때 클라이맥스 시리즈(CS)가 취소되거나 축소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0 0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나 혼자 산다' 이시언 하차? 인스타그램에선 황재균...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배우 이시언(비즈엔터DB)'나 혼자 산다'에서 이시언이 하차한 것이 아닌지 시청자...
''의자 2개 차지''..펭수, '백상예...
[OSEN=이승훈 기자] 펭수가 '제56회 백상예술대상(2020)'에서 TV...
'TV는 사랑을 싣고' 광희, 19년 전...
[OSEN=김예솔 기자] 광희가 19년 만에 연락이 닿은 친구 앞에서 ...
2연승 강원FC, 단독 선두 등극
강원FC가 고무열 연속 골에 힘입어2연승에 성공했다.강원FC는5일...
휴거 사태 다미선교회 시한부종말...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모던코리아 '휴거, 그들이 사라진 날'(...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6월 6일 [토]

[출석부]
도서랜덤
[포인트경매]
맘스터치 싸이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