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김세영, 게인브리지 LPGA 초대 챔피언에 첫 발 .. 1라운드 공동 2위

서울신문 | 2020.01.2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후반홀에서 버디 4개 4언더파 68타 .. 선수 제시카 코르다에 2타 차
박인비 2오버파 55위 .. 최운정 2언더파 공동 8위 .. 개막전 챔피언 로페스는 6오버파 96위

김세영(27)이 미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설 대회인 게인브리지 LPGA 1라운드에서 공동 2위에 올랐다.
김세영

▲ 김세영

김세영은 24일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러톤의 보카 리오 골프클럽(파72·6천701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6언더파 66타 단독 1위에 제시카 코르다(미국)에게 2타 뒤진 김세영은 공동 2위로 첫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1라운드는 비 때문에 경기가 중단되는 등 진행에 차질을 빚었다. 출전 선수 108명 가운데 12명이 1라운드를 끝내지 못했다.

시즌 개막전으로 열린 지난주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서 3라운드까지 2위를 달렸지만 마지막 날 공동 7위로 밀렸던 김세영은 이날 마지막 8개 홀에서 버디 4개를 쓸어 담았다.

10번 홀(파5)에서 출발한 김세영은 초반 10개 홀까지 버디와 보기 2개씩 맞바꾸며 이븐파에 머물렀으나 라운드 후반에 뒷심을 발휘했다.
박인비가 24일 미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스브리지 LPGA 1라운드 10본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인비가 24일 미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스브리지 LPGA 1라운드 10본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최운정(30)이 2언더파 70타로 공동 8위에 이름을 올렸고 다이아몬드 리조트 대회 연장전 끝에 준우승한 박인비(32)는 버디 1개, 보기 3개로 2타를 잃고 공동 55위에 머물렀다. 신인상 후보인 재미교포 노예림은 2개 홀을 남긴 가운데 3오버파로 공동 68위를 달리고 있다.

이번 시즌 신인들이 처음 출전하는 이번 대회에서 첫날 두각을 나타낸 ‘루키’로는 가와모토 유이(일본)와 패티 타바타나킷(태국)이 단연 돋보였다.

가와모토는 버디 5개와 보기 1개, 타바타나킷은 보기 없이 버디만 4개 골라내며 나란히 4언더파 68타로 2위 그룹에 뛰어들었다. 시즌 개막전에서 7차 연장 끝에 우승한 가비 로페스(멕시코)는 버디 2개, 보기 4개, 더블보기 2개를 적어내며 6오버파에 그쳐 공동 96위까지 밀렸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파머시, 2021 파머시 베스트 어워즈 프로모션 진행
뉴욕에서 온 클린 스킨케어 브랜드 `파머시(FARMACY)`는 연말을 맞아 한 해 동안 큰 성원을 보내준 고객들...
다나카 ML 재진출 포기, 라쿠텐서 ...
'일본의 에이스' 다나카 마사히로(33.라쿠텐)이 메이저리그 재진...
이병헌, 아버지 빚 10억 3년만에 ...
이병헌, 아버지 빚 10억 3년만에 청산 일주일만에 父 하늘로(사...
무너진 배를 재건하다 [시즌 결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는 지난 2019년 끝없는 추락을 경험했다. 선...
섹시 산타로 변신한 오또맘 [똑똑S...
99만 팔로워를 보유한 SNS 스타 오또맘(본명 오태화)이 산타로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2월 4일 [토]

[출석부]
CU 3천원권 허니버터칩
[포인트 경품]
CU 3천원권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