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솔직한 메시: 호날두가 발롱도르 더 많이 받았을 때 상처받아

스포탈코리아 | 2019.12.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리오넬 메시(32, 바르셀로나)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 유벤투스)를 넘고 자존심을 회복했다. 


메시는 3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샤틀레 극장서 열린 2019 발롱도르 시상식서 통산 6번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메시는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를 제쳤다. 메시는 호날두(5회)를 따돌리고 최다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수상소감에서 메시는 “호날두가 (발롱도르 수상에서) 날 제쳤을 때 인정을 하면서도 살짝 상처를 받았다. 발롱도르를 또 받을 수 있다고 생각을 못했다”며 감격했다. 


이어 메시는 “솔직히 호날두가 수상했을 때 이해했다. 왜냐하면 호날두는 챔피언스리그 우승도 하고 받을 자격이 충분했기 때문”이라 덧붙였다. 


호날두와 자신 중 누가 더 최고인지 묻는 질문에 메시는 “솔직히 잘 모르겠다. 나는 경기를 조립하는 선수지 득점기계는 아니다. 개인상보다 팀 우승트로피가 더 가치가 높다. 모두 각자의 방식으로 발롱도르를 보겠지만 최고레벨의 선수들은 항상 승리를 하고 싶어한다”며 자신만의 철학을 내비쳤다. / jasonseo34@osen.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프레드릭 콘스탄트 클래식 문페이즈 데이트 컬렉션 출...
스위스 워치 브랜드 프레드릭 콘스탄트(Frederique Constant)에서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는 한국 남성들...
손흥민, 테드레쏘 배우들과 함께
손흥민 (출처=손흥민sns)토트넘 손흥민은 부상중이지만 팬들에게...
화천군, 농어촌 민박 코로나19 방...
화천군청 전경(화천=국제뉴스) 장덕진 기자 = 화천군이 지역에서...
사천시, 4차 산업 선도기업 ㈜스프...
(사진제공=사천시) 사천시가 4차 산업 선도기업 ㈜스프링클라우...
강원 고성군, 영세숙박업소 위생지...
강원도 고성군청(국제뉴스 DB)(고성=국제뉴스) 장덕진 기자 = 고...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월 21일 [금]

[출석부]
버거킹 통새우 와퍼 (단품) 왕뚜껑
[포인트 경품]
버거킹 통새우 와퍼 (단품) 버거킹 통새우 와퍼 (단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