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화제의 씬스틸러’ 곽동기, “프로에서 명품 엉덩이가 되겠다”

OSEN | 2019.11.0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OSEN=잠실, 서정환 기자] 곽동기(23, 상명대4)가 신인드래프트 최고의 화제선수로 떠올랐다. 


‘2019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가 4일 오후 잠실학생체육관에서 개최됐다. 프로농구 지명을 꿈꾸는 총 41명의 참가자가 드래프트에 지원했다. 그 중 22명이 선발돼 프로의 꿈을 이뤘다. 


단연 눈에 띄는 선수는 곽동기였다. 그는 2라운드 3순위로 KCC의 부름을 받았다. 상명대는 가드 전성환이 1라운드 4순위로 오리온에 뽑혀 전원취업의 대업을 달성했다. 4순위는 상명대 역사상 최고순위다. 


곽동기는 192.5cm의 작은 신장으로 대학에서 센터까지 소화했다. 특히 엉덩이를 이용한 포스트업은 그만의 주특기로 함지훈을 연상시킨다. 지명 후 곽동기는 “적당한 순위에 좋은 팀에 뽑혔다. 저를 뽑아주신 KCC 구단 관계자분들과 전창진 감독님에게 감사드린다. 저를 여기까지 오게해 주신 상명대 이상윤 감독님에게 감사드린다”며 감격했다. 


어린 나이에 이미 탈모가 상당히 진행된 곽동기는 드래프트장에 정장을 입고 짧은 머리로 나타나 강렬한 인상을 줬다. 그는 “할아버지와 아버지는 머리숱이 풍성하시다. 나만 관리를 못한 것 같다. 따로 탈모약을 복용하지 않았다. 이제부터라도 관리를 해야죠”라면서 애잔한 웃음을 지었다. 기자도 탈모인이다. 탈모는 치료가 어려워 예방이 더 중요하다. 곽동기는 이미 늦었다.  


프로적응은 늦지 않았다. 곽동기는 내외곽을 모두 볼 수 있는 전천후 포워드로 변신이 요구된다. 곽동기는 “프로에서도 4번이 자신 있다. 감독님이 주문하시는 훈련을 다 소화하겠다. 외곽까지 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 나는 대학농구의 엉덩이를 맡고 있다. 함지훈 형처럼 프로에서 명품 엉덩이가 되겠다”고 선언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KBL 제공.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복면가왕 5월의 에메랄드 정체 누구? 쉽쥬 정체는 윤...
'복면가왕' 5월의 에메랄드 (사진-복면가왕 캡쳐)'복면가왕' 5월의 에메랄드 정체를 두고 궁금...
해외입국자 코로나접종 완료땐 격...
국제뉴스DB7월 1일부터 해외 예방접종 완료자는 국내 입국 시 격...
이장희, 나이 75세 울릉도 낭만 사...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가수 이장희(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쉽쥬=배우 윤기원 “...
‘복면가왕’ 쉽쥬의 정체는 배우 윤기원이었다.13일 오후 방송...
송민규, 동점골 후 손흥민과 포옹 ...
[더팩트ㅣ고양종합운동장=남용희 기자] 13일 오후 경기도 고양...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13일 [일]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비요뜨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