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임효준, ‘男후배 성추행’ 손발 묶인 상태서 강제로 바지내려...황대헌 ‘하반신 노출’ 여후배들 목격 (1)

한국스포츠경제 | 2019.06.2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임효준, 후배 황대헌 ‘성추행’ 논란
임효준, 후배 황대헌 ‘성추행’ 논란 / 채널A 방송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황대헌 선수가 선배 임효준 선수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


26일 황대헌 선수가 선배 임효준 선수에게 성추행 피해를 입은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대한체육회와 대한빙상연맹에 따르면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암벽등반 훈련을 받던 임효준이 황대헌의 하의를 잡고 내려 강제적으로 둔부를 노출시키게끔 만들었다.


해당 상황을 함께 훈련 중이던 여자 선수들이 목격하게 됐고, 10대 여고생들 또한 목격했다고 한다.


반면 현장에서 임효준은 황대헌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성적 수치심을 느낀 황대헌은 임효준을 성추행으로 신고했다.


대한체육회는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의 기강이 해이해졌다고 판단, 임효준과 황대헌 뿐만이 아닌 남녀 대표 선수 15명을 모두 한 달 동안 퇴출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임효준 선수는 지난 17일 장난을 빙자해 황대헌 선수를 강제로 성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임효준 선수 관계자 측은 장난을 이유로 발생한 일이라고 해명했지만, 하반신이 노출된 모습을 동료들이 이를 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성희롱 당시 황대헌 선수는 암벽 훈련 탓에 손발이 묶인 무방비 상태였고, 임효준 선수가 바지를 내리면서 하반신이 노출된 것으로 알려져 대중의 공분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황대헌 선수는 수면제 복용에도 극도의 수치심과 모멸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며 임효준 선수를 향한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동국대경주캠퍼스, 2021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개최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지난 14일 연등 숲 불을 밝히는 것을 시작으로 오는 3...
완주군, 초중고 대상 에이즈 예방 ...
(사진=완주군) 온라인 에이즈 예방교육(완주=국제뉴스) 김형남 ...
(주)KW뉴딜국민그룹, 인제군에 마...
(인제=국제뉴스) 백상현 기자 = ㈜WK뉴딜국민그룹(총재 박항진)...
익산 부송·팔봉지구대, 청소년의 ...
(사진=익산경찰서) 부송동 일대 PC방 등 일제 점검에 나선 부송...
경북여성기업인協 영천지회, 임현...
(영천=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사)경북여성기업인협의회 영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18일 [화]

[출석부]
도서문화상품권 5천원 매운새우깡
[포인트 경품]
도서문화상품권 5천원 도서문화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