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2연패 전북 현대, 김신욱 포함해 K리그 연봉 1~8위 싹쓸이 (1)

한국스포츠경제 | 2018.12.2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전북 현대의 김신욱이 2018시즌 K리그 연봉왕에 등극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전북 현대의 김신욱이 2018시즌 K리그 연봉왕에 등극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올해 프로축구 K리그1 2연패를 달성한 전북 현대가 선수 연봉에서도 1위를 기록했다. 2년 연속 K리그 연봉왕에 등극한 김신욱(30)을 포함, 국내외 선수 연봉 순위 8위까지를 독차지했다.


21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이 공개한 2018 K리그 연봉 자료에 의하면 올 시즌 K리그1 11개 구단(상주 상무 제외)의 연봉 총액(기본급+수당)은 808억1797만원으로, 선수 1인당 1억9808만원 수준이었다. 구단별로는 전북의 1인당 연봉이 5억2197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울산 현대는 1인당 2억6744만원으로 2위를 차지했고 이어 제주 유나이티드 2억1223만원, FC서울 2억398만원 순이었다.


전북 공격수 김신욱은 모두 16억500만원을 벌어들이며 연봉 ‘톱1’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지난해에도 15억4000만원으로 K리그 최고 연봉 선수에 올랐다. 김진수(12억3500만원)와 신형민(10억7700만원), 이동국(10억2382만원), 홍정호(9억6380만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모두 전북 소속이다.


외국인 선수 중에서도 1~3위는 전북 소속 선수들의 차지였다. 로페즈가 12억8370만원, 티아고가 12억4600만원, 아드리아노가 12억2575만원이었다. 이어 수원의 데얀이 9억4485만원, 울산 주니오가 8억6501만원으로 외국인 선수 가운데 4, 5위를 기록했다.


한편 K리그2(2부)의 경우 9개 구단(아산무궁화 제외)의 선수 1인당 평균 연봉은 7354만원이며 부산 아이파크의 1인당 연봉이 1억1531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K리그1 연봉 최하위 팀인 대구FC의 1인당 연봉(9805만원)과 비교해도 많은 액수다. 수원FC(9079만원) ,성남FC(8690만원), 부천FC(7776만원)가 그 뒤를 따랐다.


다만 이번 연봉 통계엔 K리그 출전 수당과 승리 수당 등이 더해졌으며 대한축구협회(FA)컵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수당은 빠졌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해외기업 ESG ②]월마트, 복구·갱신·보충 이루는 ...
월마트 로고/연합뉴스[한스경제=박지은 기자] 경제·산업 등 사회 전반적인 패러다임이 ESG(환경·사회·지...
NCT127, 서가대 대상 수상에 눈물...
이 상에 어울리는 가수가 되겠다 소감NCT127이 '제31회 서울가요...
[김동용의 수소경제 톺아보기] 文...
중동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9일(현지시간) ...
[이슈현장] "오영수 황정민 보러가...
오영수 '라스트 세션' 매진 행렬…황정민 '리차드3세' 티켓파워 ...
비비지 은하·신비·엄지, 2월 9일...
첫 번째 미니앨범 'Beam Of Prism'로 본격적인 활동 시작그룹 여...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월 21일 [금]

[출석부]
BBQ 황금올리브치킨 반반 콜라1.25L 왕뚜껑
[포인트 경품]
BBQ 황금올리브치킨 반반 콜라1.25L BBQ 황금올리브치킨 반반 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