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평창 환경 올림픽, 친환경 홍보관 통해 널리 알린다

국제뉴스 | 2018.02.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강릉올림픽선수촌 <사진출처/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평창올림픽취재팀=홍승표 기자] 평창 동계올림픽의 5대 목표인 '환경올림픽' 구현을 널리 알리기 위한 '평창동계올림픽 친환경 홍보관'이 오는 8일 강릉올림픽파크에서 개관한다.


조직위에 따르면 홍보관은 '성공적인 저탄소 올림픽'에 초점을 두고 이를 널리 알리기 위한 목적으로 개관했다. 홍보관은 평창 조직위가 계획하고 환경부가 지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운영을 맡았으며, 패럴럼픽 폐막일인 3월 18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홍보관은 강릉올림픽파크에 54m2 규모로 조성됐으며, 환경 올림픽 개최를 위한 다양한 활동과 노력을 소개할 계획이다. 또 다양한 아이템으로 대국민 홍보에 만전을 기울일 전망이다.


홍보관 테마는 환경올림픽 개최와 관련한 상설전시관으로 탄소발생량 확인, 탄소제로 올림픽을 위한 우리의 노력, 4차 산업혁신으로 지속가능한 미래 구현, 저탄소·그린·지속가능 올림픽 나로부터 시작, 탄소상쇄기금 현장 기부 등 총 5개로 구성했다.


또한, 친환경 올림픽 경기장 모형, 환경감시 로봇 등을 전시해 환경올림픽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다 했음을 적극 알릴 예정이다.


우선, 홍보관 입구에는 가정에서 올림픽 경기장에 도착할 때까지 이용한 교통·숙박 등 올림픽 참여를 위해 배출한 탄소발생량을 확인할 수 있는 탄소상쇄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개인이 배출한 탄소발생량과 상쇄비용을 현장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관람 존1에서는 '탄소제로 올림픽을 위한 우리의 노력'을 주제로 지속가능한 경기장 건설, 재생에너지를 사용하는 올림픽, 쾌적한 환경을 위한 대기질 측정 등을 소개한다. 관람 존2에서는 4차 산업혁신으로 지속가능한 미래 구현을 위한 다양한 환경기술을 홍보할 예정이다.


특히, 홍보관을 방문한 관람객에게는 직접 체험 가능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우선, '자원순환 참여 게임', '가상현실(VR)을 통한 게임 체험' 등 각종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 퇴장 시 탄소상쇄기금 현장 기부로 스스로 발생한 온실가스 상쇄, 저탄소 생활수칙, 에너지 절약 실천 다짐의 필요성을 되새길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다.


홍보관 관람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단, 오는 26일부터 3월 8일 기간에는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홍보관 개관으로 우리 국민은 물론 외국인에게도 우리나라의 환경 올림픽 개최와 앞선 기술력을 널리 알리는 기회로 활용할 것"이라며 "생활 속 친환경생활 실천의지 확산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오늘날씨] 서울·충청 20cm많은눈 제주도 주말날씨예...
강추위, 눈스케치 날씨 (국제뉴스DB)기상청은 수요일인 19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이 내리겠다고 날씨예보...
60m 굴다리 빼곡한 어르신 줄…"왜...
불법증축 고발 '밥퍼' 현장…이 분들은 생존의 문제18일 '밥 나...
본투글로벌센터, 한-UAE ICT 혁신 ...
문재인 대통령이 중동 3개국을 순방하며 국내 기업들의 미래 성...
이건창호, 이건 바스 컬렉션 Welco...
이건창호가 이건 바스 컬렉션(EAGON BATH COLLECTION)의 일부 제...
송석준 의원, 한국프롭테크포럼과 ...
(사진제공=송석준 의원실) 한국프롭테크포럼 토론회에서 질의응...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월 19일 [수]

[출석부]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롯데리아 양념감자
[포인트 경품]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