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한 단계만 올라가자" 여자 프로농구 새 시즌 감독들의 출사표

한국스포츠경제 | 2017.10.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삼성생명 임근배(왼쪽부터), 신한은행 신기성, 우리은행 위성우, KB스타즈 안덕수, KDB생명 김영주, KEB하나은행 이환우 감독/사진=OSEN
삼성생명 임근배(왼쪽부터), 신한은행 신기성, 우리은행 위성우, KB스타즈 안덕수, KDB생명 김영주, KEB하나은행 이환우 감독/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여자 프로농구 2017-2018시즌 미디어데이 행사가 23일 서울 양재 더케이호텔에서 열렸다. 6개 구단 감독과 각 팀의 대표 선수들이 1명씩 참가해 출사표와 각오를 밝히는 시간을 가졌다.


다음은 6개 구단 감독의 출사표.


-디펜딩 챔피언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딱 한 가지 소망은, 지난해만큼만 했으면 좋겠다”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


“다른 건 없다. 작은 소망으로, 지난해보다 딱 한 단계 올라갔으면 좋겠다”,


-KB스타즈 안덕수 감독


“목표가 뚜렷하다. 목표 하나만 보고 열심히 하겠다. 그렇게 준비를 해왔다”


-KDB생명 김영주 감독


“모든 분들이 한 단계에서 원위치를 원하시는데 저희는 올라갈 단계 수가 많아 힘들 것 같다. 공격적인 농구, 좋은 경기, 이기는 경기 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 이환우 감독. 지난해 시즌 중 감독대행으로 처음 지휘봉을 잡았다.


“감독 대행으로 작년 시즌을 어렵게 시작했다. 부상 선수도 많았다. 올해 감독으로 첫 시즌을 준비하면서 부상 선수 없이 시즌을 준비하고 나가는 게 소망이고 목표였다. 비시즌 가장 먼저 타구단에 비해 훈련을 시작했고 현재까지 큰 부상 없이 시즌 준비를 완료했다. 세 가지 고마움을 전하겠다. 빨리 시작한 힘든 훈련을 선수들이 부상 없이 따라와줘 제일 고맙다. 그리고 부상 없는 상황이라 팀 선수들 전원을 해외 전지훈련을 다녀왔다. 훈련에 모두 참석하도록 준비하고 배려해준 구단에 감사드린다. 경기 수도 많았는데 뒤에서 보좌한 스태프들이 많았는데, 삼위일체가 돼서 할 수 있었다. 초반부터 강력하게 치고 나가고 끈끈한 모습을 보일 것. 질책과 응원도 해주시길 바란다.”

1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배민쇼핑라이브 대용량에어프라이어, 캐시워크 돈버는...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이 공개됐다. 6일 오후 5시 캐시워크 돈버는퀴...
베스킨라빈스, 클래식 오르골 시계...
베스킨라빈스 오르골 시계 (사진-배스킨라빈스 제공)베스킨라빈...
황치열, 2년만 콘서트 성료…영화...
가수 황치열이 2년 만에 개최한 ‘2021 황치열 콘서트 – 영...
대원미디어, ‘아머드 사우루스’ ...
아머드사우루스 액션피규어 프테라노돈 리오대한민국 대표 문화...
에스파, 신인상+대상 동시 석권…...
에스파(aespa)가 데뷔 1년 만에 신인상과 대상을 동시에 받는 독...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2월 6일 [월]

[출석부]
BHC 기프티카드 1만원권 세븐일레븐 3천원권
[포인트 경품]
BHC 기프티카드 1만원권 BHC 기프티카드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