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라이프

관악구, 버스 이용 앱 상용화로 저시력 시각장애인 보호

시사매거진 | 2024.02.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시사매거진 박희남 기자]?관악구가 실로암장애인자립센터와 함께 저시력자들의 이동권을 향상시키기 위해?'저시력자를 위한 버스 노선 인식 앱'(비전버스)?상용화 지원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관악구에 따르면 저시력 시각장애인은 타인의 도움 없이 독립적으로 버스를 타고 이동하는 데?어려움이 많다.?버스?도착 안내 시스템이 있어도 순서대로 도착하지 않아 불편 사항이?많으며,?우천 시에는 빗물로 인해 번호를 더욱 판독하기 어려워 눈앞에서 버스를 놓치는?경우가 많다.

관악구가 선보이는?'저시력자를 위한 버스 노선 인식 앱'은?간단한 애플리케이션 조작만으로 저시력 시각장애인들이 타려는 버스를 식별,?승차할 수 있게 도와준다.

서울경제진흥원의 약자를 위한 기술개발 지원사업에 선정된 라이트비전(주)은 저시력자들의 원활한?앱 사용을 위해 봉천역?4번 출구 버스정류소 등?10곳의 버스 노선?번호 영상을 촬영하여 데이터를 수집할 예정이다.

버스 정면,?측면과 후면을 촬영하여 버스 노선 번호를 인식해 화면과 음성,?진동으로 안내해 주게 된다.?캄캄한 밤이나 비 오는 날 등 시야 확보가 어려운 경우에도?버스 인식이 가능하다.

5월부터는 비시각장애인을 대상으로?1차 테스트를 진행하고, 8월부터 저시력자들을 모집하여?2차?테스트를 거친 후 최종판 '저시력자를 위한 버스 노선 인식 앱'(비전버스)을?2024년?11월에 배포할 계획이다.

또한?버스 내 카드 단말기,?하차 벨 위치 안내 기능 등을 인터넷 없이 사용 가능하도록?하여 저시력 시각장애인의 버스 승하차를 도울 예정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저시력 시각장애인이 대중교통 이용 시 겪는 어려움을 이해하며?많은 시각장애인이 실생활에 겪는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구청장은 이어?"저시력자들을 위한 이동권 향상과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로?더불어 살아가는 관악구가 되길 기대하며,?앞으로도 장애인의 일상에 도움이 되는 정책을 추진하여 장애인들이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덧붙였다.

3 0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라이프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25일 [목]

[출석부]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 경품]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