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라이프

法 "남양유업 회장 일가, 한앤코에 계약대로 주식 양도해야"

한국스포츠경제 | 2022.09.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남양유업 사옥./연합뉴스.남양유업 사옥./연합뉴스.

[한스경제=양지원 기자] 남양유업 인수가 불발된 사모펀드 운용사 한앤컴퍼니(한앤코)가 계약대로 주식을 양도하라며 홍원식 회장 일가를 상대로 낸 소송 1심에서 승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0부(정찬우 부장판사)는 22일 한앤코가 홍 회장과 가족을 상대로 낸 주식 양도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한앤코는 지난해 5월 홍 회장 일가가 보유한 남양유업 지분(53.08%)을 3107억원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맺었으나 홍 회장 측은 같은 해 9월 1일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한앤코는 "홍 회장 측이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라며 계약대로 주식을 넘기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또 홍 회장 일가가 주식 의결권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한시적으로 금지하는 법원의 가처분 결정을 받는데 성공했다.


소송에서 홍 회장 측은 한앤코가 경영에 부당하게 간섭하고 비밀유지 의무를 위반해 계약을 해지했다고 주장했다. 한앤코가 계약 과정에서 '협상 내용을 추후 보완할 수 있다'라고 속여 계약에 효력이 없다고도 주장했다.


홍 회장은 한앤코가 계약 해지에 책임이 있는 만큼 양측 계약에 따라 310억원을 지급할 의무가 있다며 위약벌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 사건은 현재 1심이 진행 중이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라이프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2월 8일 [수]

[출석부]
GS칼텍스 20,000원 농심 꿀꽈배기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20,000원 GS칼텍스 2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