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라이프

식약처, 유통기한 지난 원료 사용→항공사 기내식 납품업체 적발

국제뉴스 | 2021.07.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유통기한이 지난 버터 등 원료를 사용해 빵 등을 만들어 항공사의 기내식으로 납품한 4개 업체를 적발해 수사의뢰 했다"고 밝혔다.


특히 식약처는 일부업체가 부적합한 원료와 유통기한을 변조한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해당 업체를 대상으로 지난 6월 하순경부터 7월 초순경까지 불시단속을 실시했다.


이들의 주요 위반내용은 ▲ 유통기한이 경과한 원료를 사용해 식품을 제조판매 ▲ 유통기한 변조·연장 표시판매 ▲ 유통기한 경과 제품 판매 ▲ 유통기한 미표시 제품 판매 ▲ 품목제조보고 미보고 ▲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등이다.


식품제조가공업체인 게이트고메코리아 유한회사는는 유통기한이 2021년 2월경까지인 버터 약 1.4톤을 사용해 6월경까지 항공사의 기내식 구성품인 '빵'을 만든 후, 항공사에 약 8만3,000개를 판매(빵의 판매액으로 약 5,600만원)했다.


이와 함께 2021년 3월경부터는 소고기 돈부리 등 20개의 즉석섭취식품을 품목제조보고 없이 제조하여 약 35만인분을 항공사에 기내식으로 판매(판매액으로 약 7억원)했다.


또 식품제조가공업체인 (주)아담스팜코리아는는 유통기한이 6개월 경과한 팥빙수용 '메론시럽'을 제조 후 아무것도 표시하지 않은 상태로 보관하였다가 거래처 주문이 들어오면 유통기한을 520일 연장하여 표시하는 방법으로 약 15.6kg을 판매했다.


그리고 유통기한이 최대 2,092일을 경과한 빙수용 '딸기시럽' 등 11개 제품, 총 1,073kg(1,441개, 판매가 288만원 상당)을 판매를 목적으로 보관해오다 적발됐다.


식약처는 "보관 중인 제품을 전량 압류·폐기 조치하는 한편, 유통기한이 경과한 원료를 식품에 사용하거나 유통기한을 임의적으로 위·변조하는 부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단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이하나 종영소감 "보이스 강권주로 살아 행복"
이하나 종영소감 보이스 강권주로 살아 행복(사진=소속사)이하나가 '보이스' 네 번째 시즌을 마무리...
이재진 전역 "FT아일랜드 이홍기 ...
이재진 전역 FT아일랜드 이홍기 이어 두번째(사진=FNC엔터테인먼...
엑소 전 멤버 크리스 강간죄 체포
엑소 전 멤버 크리스 강간죄 체포(사진=sns)아이돌 그룹 '엑소'...
양궁 김제덕, 최유정 응원 댓글에 ...
양궁 김제덕, 최유정 응원 댓글에 화들짝 잠 못잘거 같다(사진=S...
체조여왕 시몬 바일스, 도마·이단...
미국 여자 기계체조의 시몬 바일스가 마루운동 결승 진출을 포기...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1일 [일]

[출석부]
이마트24 5천원권 초코에몽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5천원권 이마트24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