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라이프

[건강] 비알콜성 지방간 예방과 관리

국제뉴스 | 2020.05.2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건강관리협회 부산지부 김순관 원장한국건강관리협회 부산지부 김순관 원장

비알콜성 지방간은 술을 전혀 안 마시거나 소량을 마실 뿐인데도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들과 비슷하게 간에 지방이 끼어 있는 병을 말한다.


'비알콜성 지방간질환'은 특별한 증상이 없기에 서서히 저하 되는 것이 특징이다. 그래서 한 가지 병이라기보다 가벼운 지방간에서 만성간염, 간경변증에 이르는 다양한 병을 포함한다.


원인은 굉장히 다양하다. 가장 흔한 원인은 고열량 섭취와 비만, 잘못된 생활습관을 꼽지만 특히 비만이 주요 원인이다. 하지만 비만이 아니어도 당뇨, 나이, 콜레스테롤, 일부에서는 유전적인 요인으로 생기는 경우, 그 외에도 여성호르몬제나 스테로이드(부신피질 호르몬)를 포함한 여러 가지 약제를 장기간 복용한 경우에도 발생 할 수 있다.


이러한 다양한 원인으로 나타나는 만큼 지방간이 나타나는 양상, 패턴 또한 굉장히 다르다.


비알콜성지방간의 입증된 인자로는 비만, 제2형 당뇨병, 고지혈증, 대사증후군이며, 가능성이 있는 인자로는 갑상선기능저하증, 다낭성난소증후군, 수면무호흡증을 들 수 있다.


대사증후군을 앓고 있는 경우 고혈압, 당뇨, 복부비만, HDL콜레스테롤, 고중성지방 중에 3가지 이상 해당 되는 경우 특히 조심해야 한다.


지방간의 증상은 대부분 아무 증상도 없다. 가끔 간이 위치한 우측 상복부가 뻐근하거나 피로감이 심해지기도 한다. 우연히 해본 검사에서 간 기능이 나쁘다고 알게 되는 경우가 제일 흔하다.


특히 당뇨병이나 비만이 있는 사람은 불편한 증상이 없어도 정기적으로 간 기능 검사를 해보는 것이 좋다.


지방간의 진단을 위해서는 간이 나빠질 수 있는 다른 원인이 없는지 확인하기 위한 혈액검사와 간의 모양을 보는 초음파 검사(또는 CT, MRI 검사)가 필요하다. 드물게 간조직 검사가 필요한 경우도 있을 수 있는데 이 부분은 전문의와 상의해야 된다.


당뇨병, 고지혈, 혈압이 있으신 분은 조절이 잘 되도록 꾸준한 치료가 필요하다.


대부분의 지방간 환자가 과 체중 혹은 비만을 동반하고 있으므로 적극적인 체중조절이 필수이며, 적절한 식사요법, 꾸준한 유산소 운동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 [도움말 :한국건강관리협회 부산지부 김순관 원장]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이시각 연예스포츠 핫뉴스] 김선정 결혼·류현진 7이...
(출처=김선정 인스타그램)김선정 결혼, 비연예인 남성과 11월 화촉…품절녀 대열 합류개그맨 겸 방송인 김...
평택시, 코로나19 128번 확진자 발...
[뉴트리션] 평택시가 25일, 코로나19 128번 확진...
대웅제약, 보툴리눔 균주 신규 구...
(연합뉴스 )대웅제약이 보툴리눔 균주를 신규로 구매하면서 메디...
대구 서구서 음주 운전 20대 남성,...
25일 오전 0시 12분쯤 대구 서구 평리동 서도초등학교 근처에서 ...
부산가톨릭대, 2020년 지역사회 상...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가톨릭대는 지난23일 농심호...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5일 [금]

[출석부]
미샤 3천원권
[포인트경매]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