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라이프

GC녹십자엠에스, 분자진단부터 항체진단까지 코로나19 통합 플랫폼 완성

국제뉴스 | 2020.04.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GC녹십자MS CI

(용인=국제뉴스) 강성문 기자 = 진단시약 및 의료기기 전문기업 GC녹십자엠에스(142280, 대표 안은억)는 체외진단 전문기업 젠바디(대표 김진수)와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의 제조기술이전 및 생산 협력 등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GC녹십자엠에스는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 관련 기술이전을 통해 이달부터 수출 허가와 실제 수출 활동을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회사 측은 현재 스위스 헬스케어 업체와 수출 계약을 논의하고 있으며, 향후 유럽은 물론 남미,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에도 나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젠바디의 코로나19 항체 진단키트는 한두 방울의 소량 혈액으로 10분 이내 진단이 가능한 면역학적 방식의 제품이다. 별도의 장비 없이 키트만으로 신속한 현장 진단이 가능하며, 무증상 환자를 포함한 불특정 다수의 검사를 진행하기에 용이하다. 감염 후 항체 형성기에 약 95%의 정확도를 나타냈으며, 핵산검출법(PCR)과 병행할 시 보다 정확한 진단을 도울 수 있다.


GC녹십자엠에스는 분자 진단 및 항체 진단 키트가 모두 생산 가능한 충북 음성의 공장을 통해 젠바디를 비롯한 타 기업들로부터 위탁생산(CMO)을 동시에 진행할 예정이다.


GC녹십자엠에스 안은억 대표이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코로나19 분자 진단과 면역 진단까지 풀 라인업을 구축, 코로나19 진단 관련 통합적 플랫폼을 구축하게 됐다"며 "검사 인프라가 갖춰진 선진국가부터 상대적으로 검사 환경이 열악한 개발도상국까지 전 세계 다양한 지역에 최적의 진단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에 김진수 대표이사는 "이번 GC녹십자엠에스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서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젠바디가 보유한 진단키트 사업에 있어 다각도의 시너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엠에스는 액체생체검사 암 진단 전문 기업인 진캐스트와 초민감도 분자진단 키트 개발을, 엠모니터와는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1시간 내로 확인할 수 있는 POCT 분자진단 키트 관련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궁금한이야기y 학폭 가해자 논란 속 소방관, 사실과 ...
'궁금한 이야기 Y'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지난 17일 뜨거운 논란을 불러온 소방관 학폭 미투을 다뤘다.26...
고교야구 주말리그 4월 17일 개막
지난해 고교야구 주말리그 휘문고-우신고의 경기장면. (사진=대...
김예림 종합선수권 우승 세계선수...
차준환인스타그램김예림인스타그램차준환과 김예림이 피겨스케이...
충남국제전시컨벤션센터 설계 당선...
'충남국제전시컨벤션센터'조감도(충남=국제뉴스) 박창규 ...
[특징주] 메타디움 주가 30% 급등 ...
메타디움메타디움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26일 오후 9시 2...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2월 27일 [토]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