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38 사기동대’ 서인국, 사이다 전개 펼친다

이타임즈 | 2016.07.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어제(1일) 방송된 OCN 금토드라마 ‘38 사기동대" (연출 한동화, 극본 한정훈, 제작 SM C&C)에서 카멜레온 같은 양정도의 매력이 폭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마진석(오대환)을 천천히 조여가는 38 사기동대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양정도(서인국)는 팔색조 카멜레온 같은 모습으로 마진석을 속여넘겼다. 화성시청으로 잠입한 양정도는 자연스럽게 도시개발팀의 계장으로 순식간에 분해 사칭사기를 시작했다. 책상 위의 물건만으로 사람을 파악해 도시개발팀 공무원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더니, 수익률 다섯배에 의구심을 품는 마진석에게는 오히려 “그럴거면 빠지라”며 승부사다운 면모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어 마진석의 컴퓨터에 공시지가를 확인할 수 있는 가짜 피싱 사이트를 심기 위한 38 사기동대의 숨막히는 작전이 펼쳐졌다. 이 와중 이들의 작업시간을 벌기 위한 백성일(마동석)의 피나는 노력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밥을 먹자고 들어간 콩나물 국밥집에서는 “콩나물 국밥을 좋아하지만 콩나물 알러지가 있다”고 함은 물론이고 주기도문까지 외우며 태연한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이날 호시탐탐 양정도를 노려온 사재성(정인기)이 노덕기(권태원)의 신고 전화로 양정도의 사기행각의 꼬리를 밟았다. 양정도가 은근슬쩍 빠져나갈 빌미를 없애기 위해 38 사기동대의 팀원들을 모두 긴급 체포한 사재성은 양정도를 찾아가 직접 사기를 치라고 도발하고, “잡을테면 잡아보라”고 이를 수락하는 양정도의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높였다.


오늘(2일) 방송될 6회에서는 마진석을 향한 38 사기동대의 부동산 사기의 마지막이 공개된다. 과연 어떻게 사재성의 견제를 뚫고 사기를 성공할 지가 궁금한 상황. 제작진에 따르면 ‘악덕체납자 마진석 때문에 먹은 고구마를 소화할 수 있는 통쾌한 화"가 될 예정이다. 뻔뻔한 마진석에게 조세 정의를 실현함으로써 시청자들의 답답한 속을 뚫어줄 것으로 보인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OCN


Copyright TV리포트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0

  • 이타임즈 인기 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저작권자 ⓒ 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POP이슈]"과거 반성 중"..'하시3' 또 출연자 논란→...
김강열 인스타그램[헤럴드POP=김나율기자]'하트시그널 3'가 또다시 출연자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김강열이...
‘하트시그널’ 폭행, 김강열이었...
김강열이 폭행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김강열 인스타그램 ...
김강열, '하트시그널3' 폭행 가해...
[OSEN=김은애 기자] '하트시그널3' 김강열이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하트시그널3' 김강열, ...
[서울=뉴시스]이수민 인턴 기자 = '하트시그널 시즌3'에...
[2020 백상예술대상]봉준호, 영화 ...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2020 백상예술대상의 주인공은 영...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6월 5일 [금]

[출석부]
빽다방 앗메리카노(Iced)
[포인트경매]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