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나솔사계 남자 1호, 14기 옥순에 직진...선물 공세까지

국제뉴스 | 2024.02.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사진=SBS Plus,<img alt=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사진=SBS Plus, ENA)

'나솔사계'에서 남자 1호가 마성의 매력으로 옥순 3인방의 마음을 완벽히 사로잡았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Plus와 ENA의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네 명의 옥순이들과 '짝' 출신 남자 4인의 얽히고설킨 러브라인이 그려졌다.


이날 남자 1호는 7기 옥순과의 식사 데이트 후 11기 옥순과의 차 데이트에 돌입했다. 카페로 가는 길은 험한 내리막길이었고, 남자 1호는 11기 옥순의 손을 잡아주는 '스윗' 매너를 발산했다. 이후 11기 옥순은 남자 1호와 대화를 나누던 중, 같은 체크카드를 사용하고 있다는 점과, 둘다 해외여행 경험이 없다는 점을 알게 돼 신기해했고 가족 이야기까지 스스럼없이 나눴다. 특히 남자 1호는 "부모님 모시고 살고 싶은 마음이 크다"라고 '유교보이' 면모와 애틋한 효심을 드러냈으며, 11기 옥순도 "나도 비슷하다"며 맞장구쳤다.


11기 옥순은 데이트를 마친 뒤, 제작진과의 속마음 인터뷰에서 "지금은 남자 1호님이 (호감도) 1등이다"라며 "남자 1호님의 전 여자친구가 병원 가서 상담 좀 받아보라고 했다는데 저도 엄마 때문에 (심리) 상담을 받았다. 누가 따뜻하게 얘기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딱 건드리니까 심리적으로 가까워졌다. 흔치 않은 사람들끼리의 연결점을 느꼈다"며 각별한 호감을 느끼고 있음을 털어놨다.


같은 시각, '0표'의 쓴 맛을 본 남자 2호는 방에 틀어박혀 핸드폰만 들여다 봤다. 같은 신세인 남자 3호는 자신의 방에서 잠시 물을 마시러 나와, "나처럼 누워있지 마"라고 남자 2호에게 짠내나는 조언을 건넸다. 이후 두 사람은 해변으로 걸어가 '짝' 시절 모습과 기념사진을 찍은 뒤 '컵커피 대화 타임'을 가졌다. 이때 남자 3호는 향후 계획을 묻는 남자 2호의 질문에 "마음 같아서는 그냥 선택 안 하겠다 하고 싶은데 (9기 옥순과) 얘기라도 한번 해봐야 하지 않겠나"라고 '로맨스 중.꺾.마' 정신을 드러냈다.


마침, 9기 옥순과 남자 4호가 데이트를 끝낸 뒤 숙소로 돌아왔고 두 사람은 다정하게 '어부바'까지 하는 모습으로 핑크빛 기류를 풍겼다. 남자 3호는 이에 신경 쓰지 않는 듯한 태도를 취하면서도, 9기 옥순에게 계속 눈을 떼지 못했다.


남자 1호는 마지막으로 14기 옥순과 아이스크림 가게에서 데이트를 즐겼다. 14기 옥순은 "인기남이랑 데이트하기 이렇게 힘들다니"라며 귀엽게 투덜거렸고, 남자 1호는 "사실 남자 4호님한테 가실 줄 알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일단은 제 원픽이다"라고 14기 옥순에게 직진했으며, "처음에는 말투가 아이 같아서 별로였는데 계속 들으니 귀엽네~"라며 '광대승천' 미소를 지었다. 또한 남자 1호는 "연애는 짧게, 결혼은 바로 하고 싶다. (결혼식은) 아무것도 하지 않겠다는 게 아니라 친척, 부모님만 모시고 약혼식 하듯 간단하게"라고 자신의 결혼 소신을 드러냈다.


14기 옥순은 남자 1호의 이야기를 듣던 중, "나도 (7기, 11기 옥순처럼) 야외 데이트하고 싶었는데"라고 중얼거렸다. 이에 남자 1호는 "섭섭해 하지 말라"며 "미리 준비해온 선물을 주겠다. 전 세계에 하나밖에 없는 선물"이라고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예고했다. 나아가 남자 1호는 "(선물을 주는 것은) 진지한 의미"라고 강조했다. 두 사람의 화기애애한 데이트를 멀리서 지켜보던 7기 옥순은 "빨리 데이트 끝내라고!"라며 조급해했고, 11기 옥순 역시 "사람과 사람의 거리로 호감도를 판단한다고 하는데 (남자 1호가) 닿을 듯이 (14기 옥순의) 가까이에서 말씀하시더라"며 경각심을 보였다.


'3:1 데이트'를 모두 마친 남자 1호는 제작진과의 속마음 인터뷰에서 "14기 옥순님이랑 얘기할 때가 제일 좋았다. 너무 죄송한데 7기 옥순, 11기 옥순 두 분이랑은 그냥 형식적인 데이트였다"고 고백했다. 14기 옥순 역시 "저한테 (남자 1호님이) 직진해오신다면 거기에 응하고 싶다"며 호감을 표현했다.


한편, 남자 4호는 9기 옥순의 방에 들어가 다정한 눈빛을 발산하며 '플러팅'을 했다. 9기 옥순은 그런 남자 4호에게 "커피 마시고 싶다"며 심부름을 보냈다. 남자 4호가 떠나자, 9기 옥순은 바로 옆 담당 피디를 향해, "('나는 SOLO') 9기 촬영할 때는 진짜 집에 가고 싶었는데 오늘은 그런 생각이 안 든다"며 행복하게 웃었다.


잠시 후, 커피와 함께 돌아온 남자 4호는 씻고 화장품을 바르는 9기 옥순 곁에 찰싹 붙어있는가 하면, '티키타카'가 척척 맞는 상황극으로 신혼부부 같은 분위기를 풍겼다. 뒤이어 두 사람은 남자 2호, 3호가 있는 야외 자리에 합류했고, 남자 3호는 포크로 마이크를 만들어 노래를 부르는 9기 옥순을 한없이 귀여워하는 눈빛으로 응시했다. 남자 3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아직까지는 9기 옥순이 원픽"이라며 "나이가 많아서 그런지, 관심 끌려고 하는 것, 큰 소리 내는 것도 귀여워 보인다"라고 말했다.


그때 '3:1 데이트'를 마친 남자 1호와 7기, 11기, 14기 옥순이 '솔로민박'으로 돌아왔다. 11기 옥순은 남자 1호와의 데이트 후기를 묻는 9기 옥순의 질문에, "호감도 업! 너무 업!"이라고 외치며, "결혼식 안 하고 이런 조건도 에누리가 있어"라고 자신이 획득한 정보를 대거 방출했다. 9기 옥순은 "막상 대화할 때는 깨는데 뒤돌아보면 생각난다. 종잡을 수 없는 매력"이라고 남자 1호의 매력을 인정했다.


모두가 '솔로민박'에 집결한 가운데, 8인의 남녀는 '손병호 게임'으로 커피 내기를 했다. 이들은 '남자 접어'는 물론, '뽀글이 머리 접어', '세 명이랑 데이트한 사람 접어', '키 170cm 이하 접어' 등 서로를 '저격'하는 게임으로 폭소를 자아냈고, 9기 옥순이 처음으로 벌칙에 당첨됐다. 이어진 '데이트권' 미션에서는 '나솔사계'를 응원하는 시청자들이 깜짝 참여해, '모여있는 사람 숫자 세기' 게임을 함께했다. 여기서는 숨은 사람이 있을 가능성까지 스마트하게 계산한 남자 2호가 정답을 맞혀 '데이트권'을 획득했다. 아울러, 남자 1호, 남자 4호와 연이어 대화를 약속하는 14기 옥순의 모습이 방송 말미 예고돼, '솔로민박'에서의 '예측불가' 로맨스에 대한 관심을 치솟게 했다.


'짝'과 '나는 SOLO'의 역대급 '연애 멀티버스'는 오는 15일 SBS Plus와 ENA에서 방송하는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1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6일 [월]

[출석부]
스타벅스 따뜻한 카페라떼 커플세트 (카페 라떼 T 2잔) 포스틱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따뜻한 카페라떼 커플세트 (카페 라떼 T 2잔) 스타벅스 따뜻한 카페라떼 커플세트 (카페 라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