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이웃집찰스 사할린 한인 3세, 번역기로 대화하는 사연

국제뉴스 | 2024.02.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이웃집찰스 사할린 한인 3세, 번역기로 대화하는 사연
이웃집 찰스 / KBS 제공

6일 방송되는 KBS '이웃집 찰스'에서는 멕시코 셀레스테 편이 공개된다.


1930년대 말에서 1940년대 초, 일본 정부에 의해 사할린으로 강제 징용됐던 사람들 우리는 이들을 사할린 한인이라고 부른다.


이웃집 찰스 역사상 단 한 번도 본 적 없던 이들의 일상! 사할린 한인 3세 무심해 보여도 스윗남 아빠 신철재, 웃음이 넘치는 엄마 신에바, 부모님 일이라면 시키지 않아도 나서는 예쁜 두 딸 신마야와 신아리나까지!


한국에서 많이 본 일상 같기도, 한 번도 본 적 없는 일상 같기도! 비슷한 듯 독특한 이들의 일상이 공개된다!


한국에 살면서도 만나보기 힘든 사할린 한인들. 사할린 한인이 누군지, 어떤 역사를 가지고 있는지 모르는 사람이 대다수. 마야와 아리나는 친구는 물론 학교 선생님들까지 사할린 한인에 대해 정확히 알지 못하는 점에 대해 서운함을 토로했는데...


사할린 한인의 이야기가 담긴 노래 '사할린 아리랑'. 아리나가 부르는 사할린 아리랑은 절로 뭉클한 감정을 불러일으킨다. 이 노래엔 이들의 어떤 이야기가 담겨 있을까?


한국 생활 16년 차인 철재와 에바. 그리고 한국에서 나고 자란 아리나. 이 부부와 딸 사이엔 엄청난 문제가 있었으니! 그건 바로 소통 문제?


잘 대화하는 것 같다가도 대화가 조금 깊어지니 아빠가 품 안에서 꺼낸 건...핸드폰 번역기?! 하지만, 아리나는 그마저도 이해하지 못하는 듯한데... 심지어 엄마와 아빠 대화를 이해하지 못하는 아리나는 둘에게 대화를 그만하라고까지 한다?! 누구 하나가 노력하지 않으면 답이 없는 소통 문제! 과연 이 가족의 소통 문제는 원만하게 해결될까?

4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6일 [월]

[출석부]
이마트24 금액상품권 5천원 포스틱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금액상품권 5천원 이마트24 금액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