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한국인의 밥상 어머니의 아궁이, 평창 비지장·태안 게국지 소개

국제뉴스 | 2024.02.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한국인의 밥상 어머니의 아궁이, 평창 비지장·태안 게국지 소개
'한국인의 밥상' (사진=KBS)

1일 오후 7시40분 '한국인의 밥상'에서는 <어머니의 아궁이, 맛을 짓다!> 편이 방송된다.


가스와 전기로 손쉽게 열을 얻기 전까지 아궁이는 맛의 원천이었다. 장작을 쪼개 불을 붙여야만 찌고, 끓이고, 구울 수 있었다. 그뿐일까, 고래를 타고 퍼져나가는 아궁이 불의 열기는 구들을 달궈 방까지 따뜻하게 해줬다.


한편 아궁이 앞은 어머니들의 해우소이기도 했다. 설운 일일랑 불 속에 던져두고 나오는 눈물은 매운 연기 탓을 하며 넘겼다. 불 한 번 피우면 모든 것이 만사형통이었으니 그 옛날 어머니들이 아궁이를 애지중지한 것은 당연할 수 밖에! 수많은 맛과 이야기가 있는, 아궁이 앞 풍경으로 떠나본다.


옛 음식은 옛 아궁이에서! 강원특별자치도 평창군


태백산맥의 화려한 산세 가운데 자리한 평창. 겨울이면 온통 하얗게 물드는 눈의 고장이다. 겨울이 유독 혹독하기에 이곳에서 불의 온기는 더욱 요긴했다. 평창강을 마주한 황토구들마을에는 불을 때서 방을 덥히고 음식을 해 먹던 겨울날의 추억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특히 김진숙 할머니의 오래된 부엌은 아궁이 불이 그리울 때면 마을 아낙들이 모이는 아지트다. 기름이 자르르한 가마솥이 줄줄이 걸려있는 이곳에서는 좀처럼 맛보기 어려워진 옛 음식들도 척척 만들어진다.


가마솥만이 조리도구가 아니라는데. 뜨끈한 구들장이 있어야만 제맛을 낼 수 있다는 비지장을 만들기 위해 안방까지 접수한 아낙들. 두부를 만들고 남은 비지를 아랫목에서 하루 내 띄우고, 잘 익은 김치와 돼지고기를 썰어 넣어 끓이면 청국장 못지않게 구수한 발효 음식이 완성된다.


먹을 게 귀하던 산골에서 느릅나무 껍질은 양은 물론 맛도 더해주는 비밀무기였다. 뚝뚝 끊기는 메밀면도 느릅나무 껍질 가루 한 숟갈만 들어가면 찰진 식감으로 변신한다. 오래된 음식을 하기 위해 골동품 같은 도구까지 등장했는데. 홍종월 씨가 대를 이어 간직한 국수분틀이다. 장정 서넛이 달라붙어 공이를 눌러야만 면발이 나오는 수고로운 음식이지만, 동치미 국물만 부어도 술술 넘어가는 별미란다.


화롯불에 구워낸 황태구이부터 보릿고개 넘기게 해주던 수수괴기까지. 부뚜막이 연기로 가득 차게 음식을 만들다 보니, 자연히 엄마 얼굴이 떠오른다는데. 불 앞에서 온 세월을 보낸 어머니를 그리며 옛 음식들을 맛본다.

한국인의 밥상 어머니의 아궁이, 평창 비지장·태안 게국지 소개
'한국인의 밥상' (사진=KBS)

추억의 맛을 부르는 아궁이! 충청남도 태안군


한적한 시골길, 논두렁을 따라 좁은 길을 지나면 논 한 가운데 덩그러니 서 있는 집 한 채가 나타난다. 대문이며 마루며 세월의 더께가 켜켜이 쌓여있는 이 집은 한창 변신 중이다. 바로 4대째 이 집에 살고있는 집주인 이상암 씨 덕이다.


서울에 살던 그가 긴 타향살이를 접고 고향 집으로 돌아온 것은 어릴 적 대가족이 함께 살던 추억을 잊지 못해서였다. 할아버지와 아버지가 그랬던 것처럼 손수 집을 고쳐나가는 중이라는 이상암 씨. 가장 신경 쓴 공간은 소를 키우던 외양간이다. 할아버지가 쇠죽을 쑤던 아궁이를 그대로 살려 고풍스러우면서도 멋스러운 거실로 꾸며냈다. 덕분에 가족들이 모이는 곳도 바로 여기 외양간이라는데.


길 건너 사는 작은어머니, 김춘 씨 역시 한 때는 아궁이 앞 단골손님이었다. 시집오자마자 농사일과 집안일에 치여가며 냉가슴을 앓을 때 위로해 주던 것이 바로 이 아궁이였다. 밥 지을 때마다 대신 울어주는 가마솥을 보며 마음을 달랬다는데. 그래서인지 모내기 철에 새참으로 자주 끓이던 김칫국은 여전히 가마솥에 넉넉히 끓이는 것이 제일이란다.


가마솥 밥을 지을 때면 꼭 쌀 위로 뚝배기를 올려 반찬까지 같이 마련하곤 했다. 간장게장 국물로 무쳐낸 배추를 게, 민물새우와 함께 뚝배기에 담아, 뜸 들일 때 솥에 넣고 푹 익혀내면 충남의 향토음식 게국지가 완성된다. 손수 홍두깨를 밀어 밀국이라 부르던 칼국수까지 만드니 온 식구가 한 방에 모였다. 따뜻한 구들방에 옹기종기 모여 앉아 있는 것만으로 다 같이 살던 그 시절이 떠오른다는데. 아궁이가 있어서 되새길 수 있는 추억을 '한국인의 밥상' 641회에서 만나본다.

8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6일 [월]

[출석부]
롯데리아	치킨풀팩 포스틱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치킨풀팩 롯데리아 치킨풀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