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돈자랑 아냐" 백지영, 1500만원 에르메스 백 복원 논란에 해명

나남뉴스 | 2023.12.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가수 백지영이 물에 빠진 1500만원 상당 에르메스 백 수선에 대해 "돈자랑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지난 8일 백지영의 유튜브 채널에는 '백지영은 물에 빠진 에르메스를 포기할까?' 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속에서 백지영은 유튜브팀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다. 그녀는 "연말이고, 같이 일하기 시작한지도 꽤 됐는데 연말에 맛있는거 해주려고 한다"고 전했다.


평소 지인들을 집으로 잘 초대하지 않는다고 밝힌 백지영은 "밖에서 사먹거나 초대를 해 주면 기쁜 마음으로 간다"고 말했다. 그녀가 이번에 유튜브 팀을 초대한 이유는 콘텐츠를 찍기 위해서라고. 백지영은 음식을 준비하는 데만 17만원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날 그녀는 메인 요리로 애슐리 시그니처 바베큐 폭립과 감바스, 봉골레 파스타 등을 준비했다. 파티 음식이 도착하고, 백지영은 유튜브 팀과 여러 이야기들을 나눴다. 30대로 돌아간다면 하고싶은 일이 뭐냐고 묻는 질문에 그녀는 "임신" 이라고 답했다.


백지영은 "열심히 임신해서 지금 내 나이에 셋, 넷 정도 되게(하고싶다). 애가 이렇게 예쁜 줄 알았으면 못하는거지 안하는 게 아니다"라고 전했다. 유튜브 팀도 백지영을 위해 연말 선물을 준비해 그녀를 행복하게 만들었다.


돈자랑 아냐, 오해는 하지 말아달라 부탁?


스탭들이 준비한 선물은 바로 '에르메스 버킨백 복원 상품권'이었다. 백지영은 지난 방송에서 물에 빠진 에르메스 백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공개된 쇼츠의 조회수는 250만이었다고. 이에 백지영은 "돈 자랑은 아니었다. 오해는 하지 말아달라"고 구독자들에게 부탁했다.


백지영은 앞서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가장 비싼 가방으로 에르메스 벌킨백을 공개한 바 있다. 하지만 벌킨백은 훼손된 상태였고, 그는 "완전 옜날 벌킨백인데 색이 변했다. 예전에 술 많이 마실때 욕조에 물 받아놓고 그 옆에 가방을 뒀는데 물에 빠졌다. 꺼내서 햇빛에 말리니 색이 변했다"고 전한 바 있다.


이어진 영상에서 백지영은 수선과 복원의 달인을 찾았다. 제작진은 샵 직원에게 "이거는 들고다니기 좀 부끄러우시다더라"고 전했다. 복원의 달인은 백지영의 가방을 보고 "저는 들고다닌다. 중고로 사도 못해도 1800, 2000만원이다" 라며 놀라운 이야기를 전했다.


이어 등장한 달인. 달인에 의하면??"물에 반정도나 어느 부위만 닿으면 한쪽은 붙어있고 한쪽은 멀쩡하다.살릴 수 있다. 반 정도 담겨서 층이 생겨버리면 그건 못살린다"며 희망적인 이야기를 했다.?


복원에 걸리는 시간은 4~6주로 수선비는 150만원의 견적이 나왔다. 백지영은 "엄청 비싸다. 그래도 가방 가치를 생각했을 때 그정도는 들여야지. 벌이다, 벌" 이라고 말했다.?


한편, 백지영은 이 가방을 아는 언니에게 400만원에 팔 뻔 했을 당시를 회상하며 "그 때 400만원이나 준다고? 막 이랬었다"며 중고 가격이 1800만원이라는 말에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9 0
저작권자 ⓒ 나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1일 [수]

[출석부]
롯데리아	치킨풀팩 롯데 목캔디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치킨풀팩 롯데리아 치킨풀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