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유연석 금혁수 아닌 이병민"...이성민이 그려낸 운수오진날 결말

국제뉴스 | 2023.12.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사진=티빙 '운수 오진 날')
'운수 오진날' 시즌2
'운수 오진날' 시즌2 오택과 세나 / 티빙 제공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운수 오진 날'이 마지막까지 빈틈없이 휘몰아쳤다.


8일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운수 오진 날' Part2(7~10화) 전편이 공개됐다. 악몽 같았던 하룻밤의 여정 끝에 밀항선을 타고 떠난 금혁수(유연석 역)의 실체가 베일을 벗으며 충격과 반전을 안겼다.


오택(이성민 역)은 그를 향한 독기를 품고 복수를 다짐했다. 리셋된 판 위에서 펼쳐지는 두 남자의 대결이 또 다른 스릴과 서스펜스를 선사했다.'운수 오진 날' Part2(7~10화)에서는 금혁수가 잔혹한 악행들을 저지른 뒤 밀항선에 몸을 실었다. 그와 격렬한 대치를 벌인 오택과 황순규(이정은 역)는 의식을 잃고, 한발 늦게 도착한 형사 김중민(정만식 역)에 의해 발견됐다.


얼마 후 병원에서 깨어난 오택은 김중민 형사에게 금혁수의 행방이 묘연하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이와 함께 사진을 본 오택은 금혁수와 그날 택시에 탄 남자가 동일인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김중민은 오택이 정신적 충격으로 인한 후유증을 겪는다고 생각했지만, 직접적인 피해자이자 유일하게 남은 목격자인 오택은 자신의 기억이 틀리지 않다고 확신했다.


그날 이후 오택은 금혁수가 아닌 진짜 '그놈'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중국에서 허탕을 치고 돌아온 오택은 그가 이야기했던 첫사랑 윤세나(한동희 역)를 찾아 나섰다.


수소문 끝에 만난 윤세나는 오택의 설명을 듣자마자 곧바로 그가 누구인지 떠올렸다. 윤세나와의 만남을 기점으로 오택은 금혁수라는 이름 뒤에 자취를 감춘 '그놈' 찾기에 돌입했다.


무엇보다 원작에 없는 새로운 인물과 확장된 스토리를 녹여낸 Part2는 기대 이상이었다. Part1이 각자의 목숨을 건 치열한 싸움이었다면, Part2는 소중한 사람들을 지켜내야만 하는 처절한 미션에 가까웠다.


아들 남윤호(이강지 역)를 위해 외로운 추적을 불사하던 황순규처럼, 딸 승미를 위해 독하고 강한 아버지가 된 오택의 용서도 자비도 없는 복수전은 그 자체로 심박수를 상승시켰다.


또한 Part1의 파격적인 엔딩에 이은 예측 불가한 충격과 반전은 Part2의 도입부터 단숨에 빠져들게 했다. 그 중심에는 과몰입을 부르는 이성민, 유연석, 이정은 등 배우들의 열연이 있었다. 이토록 강렬한 살인 동행 스릴러를 완성하며 웰메이드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열었다.

6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2일 [목]

[출석부]
신세계상품권 1만원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신세계상품권 1만원 신세계상품권 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