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전현무 10끼 먹방 보고 토할 뻔" 산다라박, 38kg 다이어트 충격 고백

나남뉴스 | 2023.12.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걸그룹 투애니원 출신 산다라박이 현재 몸무게가 38kg이라고 밝혀 충격을 주었다.


5일 방송한 SBS '강심장VS'에서는 '소식좌'와 '대식좌'의 주제로 극과 극 먹방 취향 토크가 펼쳐졌다.


연예계 대표 '입 짧은' 소식좌로 꼽히는 산다라박과 김두영이 출연했고, 반면에 '입 터진' 대식좌 멤버로는 이국주, 신기루, 에이전트 H가 출연했다.


이날 MC 전현무는 소식좌 팀을 소개하면서 "산다라박과 김두영 두 사람 몸무게를 합쳐도 100kg이 안 된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두영은 현재 자신의 체중이 "50kg 후반"이라고 밝혔고, 이에 문세윤은 "아픈 거라니까"라고 모함을 시도해 웃음을 자아냈다.


MC 조현아는 김두영의 편을 들며 "그런데 저런 분들이 오래 산다"라고 덧붙였고, 이를 들은 신기루와 이국주는 테이블을 손바닥으로 치며 "그럼 우리는 오래 안 산다는 말이냐"라고 반발했다.??


이어 산다라박은 "요즘 잘 먹어서 좀 쪘다. 그래서 38kg이 됐다"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충격에 물들였다. 신기루는 "38이면 내 허리 사이즈다"라고 말했지만, 문세윤은 "에이 다 아는데 왜 줄이냐"라고 핀잔을 줘 웃음을 유발했다.


"먹방 보면 입맛 돌아" vs "먹방으로 대체 만족감"


놀라운 몸무게의 소유자 산다라박은 자신의 인생 최대 몸무게가 46kg인 것을 밝히며 "'세상에 안 되는 거 없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살이 찌면 너무 불편하더라. 힘을 안 주고 있으면 배가 나와 있어서"라고 덧붙여 모두를 경악게 했다.?


전현무와 조현아는 "원래 배는 나와 있는 거 아니냐"라며 공감하지 못하겠다고 말했지만, 산다라박은 꿋꿋하게 "46kg을 찍고 다이어트 식단관리에 돌입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46kg이 되니까 스타일리스트 분이 '언니 죄송한데 2kg만 빼주시면 안 돼요?'라고 부탁하더라"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뜨렸다.


반면 이국주는 "이러다 더 찌면 죽겠다 싶은 생각이 든 적이 있다"라며 "식사를 하지 않았는데도 손이 마치 개불 5개를 뭉친 것처럼 생겼을 때가 있었다. 손 대면 툭 터질 것 같았다"라고 털어놔 건강에 대해 걱정하게 만들었다.?


현재 탄수화물 다이어트 중이라고 밝힌 전현무는 "'나 혼자 산다'에서 10끼 먹방에 도전한 적이 있었다. 그때 소식좌로 유명한 코쿤이 먹방 보는 게 너무 힘들다면서 촬영을 끊었다가 가자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에 산다라박은 자신도 공감했다며 "맞다. 나도 그 회차 보는데 음식이 목까지 차오르는 느낌이어서 괴로웠다"라고 말해 또 한 번 거리감을 느끼게 했다.?


대식좌 신기루는 입맛을 끌어 올리기 위해 먹방을 시청한다고 고백한 반면, 산다라박은 "새벽 2시에 라면이 먹고 싶으면 라면 먹방을 찾아본다. 그러면 대체가 되더라"라고 완전히 정반대 의견을 내 시선을 끌었다.

10 0
저작권자 ⓒ 나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2일 [목]

[출석부]
신세계상품권 1만원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신세계상품권 1만원 신세계상품권 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