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가짜 뉴스가 현실됐다?" 신성??박소영, 누나들과 상견례 무슨 일?

나남뉴스 | 2023.12.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신랑수업'의 신성-박소영 커플이 신성의 누나 네명과 깜짝으로 만남을 가져 '상견례'를 미리 맛보기로 한 게 아니냐며 화제가 되고 있다.


29일 밤 9시 30분 채널A의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92회 방송에서는 가평 여행을 떠난 신성-박소영 커플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소영은 신성의 누나들 네명을 한꺼번에 처음 만났다.?


레일바이크를 타며 데이트를 즐긴 두사람은 마트에서 장을 본 뒤 미리 예약해뒀던 숙소로 발걸음을 옮겼다. 숙소레 들어서자마자 이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신성의 누나들 '네명'. 박소영은 깜짝 놀라 뒷걸음질 쳤지만, 이내 싹싹하게 예비시누가 될지도 모르는 언니들에게 다가가 인사를 건넸다.


스튜디오에서는 박소영의 모습을 보고 "소영이 제대로 걸렸네~", "어떡하냐. 너무 긴장될 것 같다"면서 몰입감을 더했다. 박소영을 반겨주는 누나들을 향해 신성은 "동생도 오랜만에 봤는데 친한척 좀 해 달라"며 투덜거렸다. 누나들은 "안 봐도 된다"며 오직 박소영에게만 관심을 쏟았다.


박소영은 누나들에게 "음료수라도 드셔야 하는 것 아니냐"며 음료를 준비하기 위해 일어나려 했다. 하지만 누나들은 신성에게 음료수를 가져오라 시키며 박소영을 다시 소파에 앉혔다.?


가짜뉴스들이 현실이 됐다??


박소영은 누나들에게 "오빠가 매번 요리도 잘해주고 잘 챙겨준다"면서 신성의 칭찬을 잊지 않았다. 신성 누나들은 "우리가 어렸을 때부터 교육을 시켰다.", "여자 고생시키면 안된다고 했다", "결정적인건 어릴때부터 '사랑과 전쟁'을 먼저봤다. 이렇게 하면 안되는구나 했을거다"라며 말을 쏟아냈다.


신성의 누나는 "백점짜리 남편이다. 데려가면 된다"고 말했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는누나들의 진행에 감탄하기에 이르렀다. 이날 신성의 누나들은 박소영을 만나기 위해 대전, 동탄, 구미, 인천에서 달려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소영도 신성 누나들에게 "언니들 이야기 많이 들었다. 자주 만나시지도 못하고 쉴 기회가 없다고 들어서, 오늘은 힐링하고 가셨으면 한다"고 예쁘게 말했다. 신성은 스튜디오에서 "이날 모임이 박소영의 아이디어로 진행된 거다. 누나들은 명절에도 모이기 힘들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신성의 누나들 중 한명은 박소영에게 "호칭을 어떻게 해야하나. 나는 올케라고 하고싶다" 며 살짝 앞서나갔다. 그러자 동생들은 극구 말리며 "꼰대소리 듣는다.", "부담스럽다"면서 만류했다.?


주변에서 들리는 가짜뉴스들에 대한 이야기도 오갔는데, 주변에서 누나들에게 "네 동생 결혼한다며? 사회자는 유자석씨가 본다고 하더라. 명절때 (소영이가) 우리집에서 자고갔다"는 이야기를 건네기도 했다고.


또 큰누나는 "우리끼리 상견례 했다고 고모한테 혼났다"고 전하기도 했다. 신성은 "가짜뉴스들이 현실이 됐다. 지금 상견례가 됐네"라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15 0
저작권자 ⓒ 나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