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50원 준다고 해도 가서 일했다" 노현희, 이혼 후 생활고 고백

나남뉴스 | 2023.11.3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배우 노현희가 이혼 후 고된 생활을 하고 있는 근황을 공개했다.?


29공개된 유튜브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에는 '현희씨 한 번 안아봐도 되요? 이혼 후 일당 7만원 알바?'라는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노현희는 "전에는 안방극장에서 여러분들을 자주 찾아뵙고 왕성하게 활동했다"며 "KBS 1TV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의 명자를 떠올리는 분들이 가장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노현희는 "KBS 2TV 공포 드라마 '전설의 고향'에서 최다 귀신 역할을 맡기도 했다"며 "당시 영화를 누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제 인생의 정점이라고 볼 수 있을 화려한 연예인 생활을 했다"고 그간 왕성하게 활동해 온 것을 언급했다.?


이후 노현희는 그동안의 근황을 언급하며 "어느순간 나락으로 떨어졌다. 최근 한 10년 정도는 은둔생활은 아니지만 브라운관이 아닌 뮤지컬이나 연극, 유튜브 채널 쪽에서 활동했다"고 전했다.?


노현희 "아주 나쁜 짓 빼고 다했다. 50원 준다고 해도 했다"


그러면서 노현희는 이혼 후 겪어왔던 생활고에 대해서도 진솔하게 밝혔다. 그는?"여러가지 우여곡절이 있었다. 그런데 이런 것들을 어떻게 디딤돌로 삼아서 나머지 인생을 잘 지내보려고 한다. 앞으로 나의 삶이 더 좋을 것 같다. 희망적이다"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노현희는 "사회에서 비난받는, 아주 나쁜 짓을 빼고 다했다. 돈 버는 일은 다 열심히 했다. 50원을 준다고 해도 그 일을 했다"며 생활고를 겪고 있다고 했다.


그는 "TV를 틀면 3사에서 제 얼굴이 나왔다. 프로그램도 제가 골라서 할 정도로 돈도 많이 벌었는데, 어느 순간 이혼의 아이콘처럼 돼버렸다"며 "세상에 일부종사를 못한 것이 나만은 아닌데, 그래서 저는 제 인생에 남자는 아예 오지 못하게 차단한 것 같다. 되게 힘들었는데 솔직히 이야기하면 살면서 가장 힘든 것은 지금이다. 이제 버틸 여력이 없을 정도"라고 솔직한 심정을 고백했다.?


그는 앞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을 통해 거리 한복판에서 일당 7만 원을 받는 인형탈 아르바이트를 하는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우리는 일이 없으면 실업자다. 쉴 수 없는 상황이니까 이렇게라도 뭐든 해야 한다. 그래서 얼굴이 보이지 않는 일을 많이 한다"라고 일자리를 잃은 연예인의 힘든 생활고를 고백했다.?


한편 노현희는 1991년 KBS 공채 14기 탤런트로 데뷔한 중견 배우다. 1993년 KBS 1TV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걸렸네'에서 박명자역을 연기해 주목받았다. 이후 드라마 '청춘의 덫(1999)' '덕이(2000)' 등에 출연했다. 2002년 MBC 아나운서 출신 신동진과 결혼했으나 2008년 이혼했다.

9 0
저작권자 ⓒ 나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9일 [목]

[출석부]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 왕뚜껑
[포인트 경품]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