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여기가 지옥...청소하는 분도 도망" 걸그룹 숙소에 곰팡이 핀 옷까지?

나남뉴스 | 2023.11.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듀오 '플라이투더스카이' 멤버 브라이언이 걸그룹 '시그니처' 숙소 상태에 경악했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M드로메다 스튜디오'에는 "여기가 옷 지옥 걸그룹 시그니처 숙소 청소하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제작진은 브라이언에게 "영상 댓글에 브라이언님이 고통받을수록 재밌다고 해서 역대급 더러운 집을 섭외했다"고 말했다. 다행히도 이번 편에는 그를 도와줄 청소 전문가들이 함께했다.?


이날 브라이언은 그룹 시그니처의 숙소로 향했다. 현관을 열자마자 현실 부정에 돌입한 브라이언은 "이 집은 미쳤다. 이게 사는 지옥이다. 옷으로 산을 만들었네. 과자 통 다 여기 있고. 여기 혼자 사는 집 아니죠? 옷 많은 거 보면 10명 같다. 옷 사이에 먹을 걸 왜 넣어 놓냐"라고 말했다.


아울러 브라이언은 "태풍이 왔다 간 기분이다. 이런 식으로 보관하는 거 봐라. 이게 빨래인지 이게 빨래인지 다 똑같이 생겼다 저한텐. 본인들도 스케줄 끝나고 집에 들어오면 스트레스받지 않을까?"라며 경악했다.


브라이언 "여기는 지옥이다. 이런 집에 살면 가위눌려" 위생상태에 기겁


브라이언이 시그니처 멤버들에게 "언제 이사 왔냐?"라고 묻자 멤버들은 "6개월"이라며 답했다.


또 브라이언이 "밥은 어디서 먹냐"고 묻자, 멤버들은 "바닥에서 먹는다. 자기 직전까진 바닥에서 생활한다. 안 씻으면 바닥, 씻으면 침대"라고 말했다. "청소해 주시는 분은 없냐"는 물음에 멤버들은 "오셨는데 도망갔다. 이해한다"고 답했다.


이에 브라이언은 "여기는 지옥이다. 누가 누구 옷인 줄 아냐. 헷갈려서 멤버 옷 입은 적도 있냐?"라고 되묻자 멤버들은 "그건 일상"이라고 전했다. 브라이언이 "설마 속옷도 같이 입냐"라며 언급하자 멤버들은 "맞다"라고 말해 브라이언의 경악을 유발했다.


옷을 정리하던 중 멤버들이 "안 건드리면 냄새 안 난다"라며 말하자 브라이언은 "지지배들 진짜!"라고 호통친 뒤 "지옥이 여기보다 더 천국 같을 것 같다. 나에게 지옥은 늘 생각하는 게 덥고 지저분하고 무섭게 생긴 괴물이 있을 것 같은데 바로 그런 집을 오늘 찾았다"라며 화를 냈다.?


이어 브라이언은 "이런 집에 살면 가위에 눌릴 수밖에 없다. 대표님 보고 있으면 아파트 하나 더 해 줘라. 부탁드린다"라고 어필했다.?


청소할게 너무 많아 끝이 안 보이는 상황. 다행히 브라이언을?도와 줄 '브란져스'들이 등장해 빠르게 청소를 도왔다. 브라이언은 멤버들에게 옷을 정리하는 꿀팁을 전달하며 청소에 진심인 모습을 보였다.?


180도 바뀐 숙소 상태에 멤버들은 "너무 너무 깨끗하다", "모델 하우스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브라이언도 에일리의 "헤븐'이 생각난다며 개운해했다.?


정리가 끝나자 시그니처 멤버들은 "제2의 아빠가 생겼다. 청소 아빠. 브라이언 최고"라며 "크리스마스 장식을 하자"고 제안했다. 그러자 브라이언은 "하지 마. 이 집은 하지 마"라고 버럭해 웃음을 자아냈다.

7 0
저작권자 ⓒ 나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1월 29일 [수]

[출석부]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비요뜨
[포인트 경품]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