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결혼지옥 완벽주의자 남편에 오은영 "인생 역행할 것" 일침

국제뉴스 | 2023.10.2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결혼지옥 완벽주의자 남편에 오은영
'결혼지옥' 예고편 (사진=MBC)

23일 밤 10시 45분에 방영되는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에는 함께 헬스장을 운영하고 있다는 '따로 부부'가 등장한다. 현재 15년 차 베테랑 헬스 트레이너로 활동하고 있는 남편은 보디빌딩 세계 대회 '1등' 출신이라고 밝혀 MC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1위 트로피와 함께 건넨 남편의 감동적인 프러포즈로 결혼에 골인한 두 사람, 하지만 6년이라는 결혼 생활 내내 "쳇바퀴 돌 듯 싸우고 있다."며 고민을 털어놓았다. 아내는 "이제는 남편과 잘 지내고 싶다."며 등장과 동시에 눈물을 터뜨렸고, 남편 역시 "모든 게 망가질 거라면 결혼을 안 하는 게 맞았다."고 발언해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는데... 24시간 붙어있지만 너무나도 다른 가치관으로 인해 극한의 갈등을 겪고 있다는 '따로 부부', 룸메이트인지 부부인지 알 수 없다는 두 사람만을 위한 오은영 박사의 특급 힐링 리포트가 공개된다.

결혼지옥 완벽주의자 남편에 오은영
'결혼지옥' 예고편 (사진=MBC)

■ 철저한 완벽주의자, '열정 100%' 남편 vs 남편의 열정에 지칠 대로 지쳐버린 아내


평일 오전, 아직 꿈나라인 아내와는 다르게 남편의 하루는 빠르게 시작된다. 아침용 식단을 챙긴 남편은 곧장 헬스장으로 향하고, 출근 후 익숙한 듯 책상에 앉아 무언가를 메모하기 시작하는데... 운동이 아닌 공부를 하는 모습에 모두가 의아해하자, 남편은 "운동을 직접 가르치게 된 이후 관련된 공부를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남편의 엄청난 학구열에 오은영 박사는 "의대생도 아니시고..."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남편은 공부가 끝나자마자 쉬지 않고 개인 운동을 하며 본인이 정해놓은 아침 루틴을 척척 해나간다. 한편, 점심시간이 지난 후 헬스장에 출근한 아내는 한창 운동 중인 남편에게 바닥 라인을 설치해야 한다며 도움을 요청한다. 하지만 남편은 아직 루틴이 끝나지 않았다며 "운동, 식단, 샤워까지 하면 3시에 끝난다."고 대답하고 결국 아내는 남편 없이 혼자 작업을 시작하는데. 이에 대해 남편은 스스로 계획이 굉장히 중요한 사람이라며, "예상을 벗어난 이벤트가 생기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고 언급했다. 남편의 철저한 루틴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개인 운동을 마친 후에도 정해진 시간에 맞춰 식단을 챙기거나 공부를 하고 본업인 트레이너 일을 할 때도 회원들의 특이 사항을 꼼꼼하게 메모하고, 타이머까지 사용하며 수업을 이어 나간다. 남편의 흐트러짐 없는 일상을 지켜본 MC 박지민은 "완벽주의자인 것 같다"며 혀를 내둘렀다.


그날 오후, 사무 일을 도맡아 하던 아내가 갑자기 운동을 시작하고, 남편은 아내의 곁에 계속 머무르며 못마땅한 표정으로 지켜보는데... 잠시 후 남편은 "자세가 잘못됐다.", "스트레칭을 해야 한다." 등 아내에 대한 지적을 시작한다. 서로 언성이 높아지자, 아내는 자리를 피하지만, 남편은 아내를 계속 따라가며 잔소리를 멈추지 않는다. 남편의 집요한 모습에 MC 문세윤은 "소름 돋는다."며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MC 소유진은 "너무 공감된다"며 "남편 백종원이 요리를 알려주다가 화를 내면 너무 속상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소유진은 "그래서 백종원 유튜브를 보면서 요리한다", "거기서는 웃으면서 가르쳐 준다"라고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아내는 "헬스 트레이너 고용이 어렵다 보니 남편을 돕기 위해 트레이너 자격증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운동에 대한 남편의 기준치가 너무 높아 "칭찬 한 번 들어본 적 없다."며 서운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데...


■ 데칼코마니처럼 분리된 부부의 밤, '각방' → '트윈 베드'가 된 사연은?


퇴근 후 잘 준비를 하는 두 사람의 모습에 MC들은 또다시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안방에 두 개의 침대를 따로 사용하고 있었기 때문. 심지어 남편은 잠자리에 들기 전 안대와 귀마개까지 착용하기까지 하는데. 데칼코마니처럼 분리된 두 사람의 모습에 대해 아내는 "남편이 워낙 예민해서 신혼 때부터 각방을 썼었다."며 "그나마 지금은 시어머니의 권유로 같은 방에서 침대만 따로 쓰게 됐다."고 언급했다.


주말에도 부부의 생활은 모든 게 따로따로다. 점심시간이 되자 아내는 남편에게 "같이 밥 시켜 먹자"고 제안하지만, 남편은 "따로 닭가슴살 먹을 거다."라며 단호하게 거절한다. 각자 식사를 마친 후에도 남편은 심심해하는 아내를 뒤로하고 공부에만 매달리는데. 그 모습을 지켜보던 아내는 결국 "하루 종일 공부만 할 거냐?"며 불만을 털어놓기 시작한다. 냉랭해진 분위기 속, 남편은 "나를 이해해 줄 수 있지 않냐."며 대화를 시도하지만, 아내는 "나의 우선순위는 너고, 너의 우선순위도 너야."라며 울분을 토한다. 아내는 "하던 일까지 포기했지만 정작 남편은 더 많은 이해만을 원한다"며, 남편을 위해 '포기'했던 것들에 대해 조심스럽게 털어놓기 시작하는데...


그날 저녁, 호프집에서 지인을 만난 남편은 속마음을 털어놓기 시작한다. 운동을 시작하며 세계 대회 1위를 하는 등 승승장구했지만, '횡문근 융해증'을 세 번이나 겪으면서 선수 생활을 포기하게 되었다는 남편은 "상실감이 굉장히 크다."고 고백했다. 또 은퇴 이후 헬스장을 운영하게 됐지만, 사업 역시 생각보다 잘 풀리지 않자, 마음이 조급해졌다는 남편은 "이제 한계치에 다 달아 부서질 것 같다"며 정신적으로도 체력적으로도 한계임을 호소해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이를 지켜보던 오은영 박사는 남편에 대해 "인생의 매 순간마다 굉장히 열심히 산 사람"이지만, 지금처럼 과거의 영광을 놓지 못하면 인생을 '역행'하게 될 거라고 조언하며 위기에 놓인 따로 부부를 위한 힐링 리포트를 전달하는데...


자신이 1순위인 루틴왕 헬스트레이너 남편과 남편에게 늘 뒷전인 것 같아 외롭다는 아내. 생각도, 생활도 각자도생 중인 따로 부부를 위한 오은영 박사의 힐링 리포트는 10월 23일 월요일 밤 10시 45분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 58회에서 만나 볼 수 있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1월 29일 [수]

[출석부]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비요뜨
[포인트 경품]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