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무엇이든 물어보살 췌장암 4기판정 후 남편 외도... "체육관서 만나"

국제뉴스 | 2023.09.1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방송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방송 캡처)

췌장암 투병 중 남편의 외도를 알게 된 사연자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18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췌장암 4기 판정을 받은 후 남편 외도 사실을 알게 된 사연자가 출연했다.


5살 아들을 두고 있는 사연자는 2년 전 췌장암 4기 판정을 받은 후 항암치료를 받으며 버티고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지난해에 급격히 나빠졌다. 암 투병 중 이혼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암 진단 3개월 후 남편의 외도 사실을 알게 됐다"며 "남편은 암 진단 3주 후부터 바람을 피기 시작했다"라고 고백했다.


심지어 상간녀 또한 사연자가 암 투병 중인 사실을 알고 있다며, 사연자는 외도 사실을 처음 알게 된 후 블랙박스, 메신저 등을 통해 외도 증거를 수집했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은 남편이 운영하던 곳에서 만났다. 체육관을 운영했는데 여자는 관원이었다. 지인이 두 사람이 수상하다며 내게 연락했고 남편 컴퓨터로 SNS를 봤다. 여성이 남편을 너무 사랑하는데 자신과 같은 마음인지 물어본 글을 봤고 바람이 확실하다 느꼈다. 이후 아무에게 말 못하고 증거 수집을 했다. 남편이 '나도 너 그냥 만나는 거 아니고 혼자 될수도 있다'라고 말하는 걸 들었다"라고 말해 충격을 더했다.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방송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방송 캡처)

서장훈은 "어떻게 췌장암 4기 아내를 두고 바람을 피는 건 대체 무슨 경우인가. 왜 그렇게까지 하는 거냐"라고 분노했다.


사연자는 이혼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아기도 있고 저도 아프기도 해서다. 우선 상간녀 손해배상 소송만 진행했다"라며 "내가 이렇게 하면 그만 만날 줄 알았다. 그런데 '이렇게 나와도 난 악착같이 버틸 거다'라고 하더라"라고 털어놨다.


또 "여성과의 소송은 이제 끝났다. 이혼했기 때문에 가정법원으로 사건이 이송됐다. 1년 10개월이 걸렸다. 이혼하고 나서 양육비로 살았고 변호사 없이 내가 재판에 나갔다"라고 말했다.


그는 "재판 중 상간녀 측에서 하는 주장이 '4기 암인 것도 거짓말일 수 있으니 확인해봐야 한다'고 했다"라며 눈물을 쏟았다.


이에 서장훈과 이수근은 말을 잇지 못했다.


이수근은 "이 방송 나가면 사연자 주변 친지분들, 괜히 전화해서 '왜 그랬냐' 이런 얘기 하지 말아달라"라고 부탁했다. 사연자도 "그게 너무 두렵다"라며 방송 이후 쏟아질 가족들의 시선과 질타가 두렵다고 고백했다.


서장훈과 이수근은 지켜볼 가족들을 향해 "이유는 묻지 마시고 전화도 하지 말아라. 간절히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서장훈은 "지금은 건강이 최우선이다. 그 사람을 미워하고 그 사람과 관련된 일로 스트레스 받는 감정을 잊고 앞으로는 건강에만 집중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이수근은 "기적이 있다면 사연자가 꼭 완쾌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우리 아이와 함께 행복하게 좋은 소식 전해줬으면 한다. 꼭 이겨내길 바란다"라고 응원했다.

8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0월 4일 [수]

[출석부]
아메리카노(ICED) 2잔+소세지빵 1개+사라다빵 1개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아메리카노(ICED) 2잔+소세지빵 1개+사라다빵 1개 아메리카노(ICED) 2잔+소세지빵 1개+사라다빵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