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이제 시계 안 빌려줄 것..." 스윙스 "그 시계는 금고 속에 잘 있다..."

모두서치 | 2023.06.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래퍼 스윙스가 최근 '술먹지상렬' 프로덕션에 대한 불만을 표출한 후 자신의 행보를 공개했다.


9일 스윙스는 '헤이뉴스'라는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아나운서 강지영과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스윙스씨의 일이 많아서 조심스럽게 말을 꺼내봅니다. 사실 약간은 무섭게 봤습니다."라며 강지영 아나운서는 스윙스에게 소신있게 대화를 건넸다.


스윙스는 "말하면 저다. 저를 대하는 사람들의 시각은 양극화되어 있다. 일부 사람들은 저를 매우 두려워하고, 다른 일부는 저를 만만하게 본다."라고 답했다.

또한 그는 "이제 다른 사람에게 시계는 절대로 안 빌려줄 것이다."라고 장난스럽게 덧붙여 분위기를 이완시켰다.


강지영 아나운서가 "시계를 한 번 차볼 수 있을까요?"라고 물었을 때, 스윙스는 "여기에 술이 있냐 없냐. 세척이 필요하니까. 차보세요."라며 시계를 건넸다.


이날 스윙스가 착용하고 나온 시계는 이전 논란의 주된 시계가 아니었다.


"그 시계는 안전하게 금고에 보관하고 있다. 며칠 전에 라이브 방송에서 그 시계를 보여줬다."고 스윙스는 말했다.

이전에 스윙스는 지상렬의 유튜브 채널 '술먹지상렬'에 출연했으며, 이 때 출연진과 제작진의 무례한 태도가 논란의 중심이 되었다.


영상이 공개된 후 하루만에 스윙스는 SNS에 "왜 이렇게 저를 싫어하면서도 저를 초대하나요? 영상을 업로드할 때가 되어서야 진정한 마음을 보이더군요. 정면으로 나에게 뭐라고?하세요."라는 글을 게재해 비판했다.


'술먹지상렬' 제작진에 대한 인터넷 사용자들의 비판이 거세지자, 프로그램 측은 스윙스의 출연 부분을 비공개 처리하고 사과문을 두 차례 게시하며 스윙스에게 사과의 의미를 전했다.


그럼에도 스윙스는 지난달 26일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서 "제작진들은 사과하는 방식을 배워야 한다. 문제가 계속 커지니까 스트레스 받았다. 절대로 나에게 사과하지 말아달라."라며 사과를 거부하였다.


이로써 스윙스와 '술먹지상렬' 사이의 논란은 마무리되지 않은 채로 남게 되었다.

5 0
저작권자 ⓒ 모두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9월 22일 [금]

[출석부]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페레로로쉐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