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블랙2 고교 담임에 협박편지 보낸 제자...집착하게 된 이유

국제뉴스 | 2023.06.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수원 고교 스토킹 사건 / 채널A 제공
수원 고교 스토킹 사건 / 채널A 제공

채널A 범죄다큐스릴러 '블랙2: 영혼파괴자들'이 2017년 경기도 수원의 한 고등학교에 도착한 협박문과 관련된 섬뜩한 이야기를 전한다.


10일 방송될 '블랙2: 영혼파괴자들'은 2017년, 여름 방학을 앞두고 수원의 한 고교 교장 선생님에게 도착한 발신자 없는 편지의 내용으로 막을 올린다. 편지의 내용은 충격적이었고, 끔찍한 범죄를 예고하고 있었다.


작성자는 "2018년 추석이 지나도 제가 원하는 해결 방안이 시행되지 않으면, 몇 년 안에 저의 발목을 잡아버린 원흉을 찾아 자비 없이 자력 구제하겠다"며 "응답하지 않거나 신고할 경우, 학교를 순식간에 피바람이 난무하는 생지옥으로 만들겠다"고 적었다.


이렇게 살기 등등한 편지를 쓴 작성자는 서두에서 당당히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그는 해당 시점보다 5년 전인 2012년 수원 B고교 1학년에 다니던 학생이었고, 그가 편지에서 분노의 대상으로 지목한 인물은 당시 그의 반 계약직 담임 교사였으며 현재는 이 학교에 재직 중인 송주희(가명) 선생님이었다.


편지 작성자는 "저는 학교를 자퇴하고 거듭 투신자살 시도를 감행하며 하루하루 미치는 나날을 보냈고, 이제 본격적으로 복수를 시작했다"며 송 선생님에 대한 복수심을 표현했다.


편지를 읽어본 스토리텔러 장진 감독은 "살기가 느껴지는 내용이다. 정말 뭔가 일을 벌일 것 같다"며 몸서리를 쳤다. 실제로 있었던 이 '담임선생님 스토킹' 사건은 아무도 예상 못한 충격적인 전개로 이어지며 국민적인 공분을 자아낸 바 있다.


고교시절 담임 선생님에 대한 끝없는 집착으로 스토킹을 하게 된 '제자 스토커'의 뻔뻔한 행각과, 여전히 진행 중인 스토킹 범죄의 위험성에 대한 이야기는 10일 토요일 밤 10시 40분 방송되는 채널A '블랙2: 영혼파괴자들'에서 공개된다.

4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9월 26일 [화]

[출석부]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빽다방 아이스 앗메리카노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