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귀염뽕짝 원정대 더 글로리 오지율, 이상형월드컵 결과는?

국제뉴스 | 2023.06.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귀염뽕짝 원정대' 오지율 (사진=TV조선)
'귀염뽕짝 원정대' 오지율 (사진=TV조선)

'귀염뽕짝 원정대'가 오지율, 홍진영의 등장으로 시끌벅적한 원정대의 아침 풍경을 공개한다.


9일 방송되는 TV CHOSUN '귀염뽕짝 원정대'에서는 뽕짝꿍 완전체의 좌충우돌 첫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갓데리' 홍진영과 '더 글로리'의 히트 주역 오지율의 깜짝 방문에 '트롯 보이즈' 황민호X서지유X조승원은 믿을 수 없다는 듯 "실화인가?", "꿈이야, 생시야?"라며 연신 감탄을 내뱉었다.


특히 '대세 여배우' 오지율을 눈앞에서 마주한 조승원은 "실제로 보니 안 웃을 수가 없었어요"라고 솔직한 속마음을 고백했고, 서지유는 "와...지율이를 만나다니, 나 연예인 다 됐다!"라며 자동 오빠 미소를 발사했다.

귀염뽕짝 원정대 (사진=TV조선)
귀염뽕짝 원정대 (사진=TV조선)

그런 가운데, 오지율의 마음을 사로잡은 한 명에게 꽃을 선물하는 이상형 월드컵이 벌어져 세 소년을 설레게 했다. 숨 막히는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오지율의 꽃을 받은 최종 승자는 "기분이 약간 이상하면서 부끄럽네요"라는 소감을 밝혀 나머지 두 명의 폭풍 부러움을 샀다.


'일일 큐피드' 홍진영의 주도로 마련된 둘만의 대화 시간, 오지율은 "오빠, 사랑이라고는 생각하지 마"라며 수준급 밀당 실력을 드러내 긴장감을 높였다. "귀여운 스타일을 좋아한다"고 밝힌 오지율이 선택한 단 한 명의 트롯 소년은 누구일지, '뽕짝 러브 라인'의 결말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홍진영은 숙면 중인 '선배즈' 진성, 노사연과 '만능 일꾼 남매' 이수근, 수빈을 깨우기 위해 '기상 요정'으로 특급 변신한다. 홍진영은 아침 7시부터 쩌렁쩌렁한 목소리와 넘치는 흥으로 '따르릉', '엄치척'을 열창했고, 여기에 아이들도 합류해 선배들 깨우기에 나섰다. 안 일어나고는 못 배길 기상송 메들리에 이수근은 "세상에서 제일 비싼 모닝콜을 들었다"며 비몽사몽 기상 소감을 전했다.

4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9월 27일 [수]

[출석부]
빽다방 빽s카페라떼(ICED) 왕뚜껑
[포인트 경품]
빽다방 빽s카페라떼(ICED) 빽다방 빽s카페라떼(IC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