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기억 되찾은 이도현 복수 시작 나쁜엄마 시청률 폭발적

국제뉴스 | 2023.06.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JTBC '나쁜엄마' 방송화면 캡쳐)
(사진=JTBC '나쁜엄마' 방송화면 캡쳐)

'나쁜엄마' 이도현의 복수가 2라운드로 접어들었다. 시청률 역시 12%대를 돌파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지난 1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나쁜엄마'(연출 심나연, 극본 배세영,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SLL·필름몬스터) 12회에서는 강호(이도현 분)가 기억을 되찾으며 새로운 막이 열렸다.


미주(안은진 분)는 삼식(유인수 분)과 예측 불가한 공조에 돌입했다. 두 사람은 강호의 사고에 얽힌 전 약혼녀 하영(홍비라 분)을 찾아 나서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했다.


12회 시청률은 전국 11.0%로 동시간대 1위, 수도권은 12.3%로 전 채널 1위(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에 등극했다. 타깃2049 시청률에서도 자체 최고인 3.5%로 전 채널 1위를 지키며 열풍을 이어갔다.

이날 행복한 농장의 화재 현장에 영순(라미란 분)과 강호 다음으로 도착한 사람은 삼식이었다. 얼떨결에 붙잡혀 간 태수(정웅인 분) 일당 무리에서 도망쳐 나와, 강호를 만나러 왔다가 소식을 엿듣고 달려온 것이었다.


그리고 그가 도착했을 때 방화범으로 의심되는 신원 불명의 남자들을 맞닥뜨리게 됐다. 괴한의 습격을 당한 삼식은 한순간 정신을 잃었고, 그들이 떠나고 난 뒤에야 조우리 마을 사람들이 하나둘 모여들었다.


바로 그때 영순이 먼저 탈출에 성공해 밖으로 나오며 강호가 아직 불길 속에 갇혀 있다고 알렸다. 이에 미주가 생각할 겨를도 없이 뛰어들려고 하자, 겨우 정신을 차린 삼식이 그를 대신해 물을 뒤집어쓰고 뛰어들었다. 그러나 잠시 후 불길 속을 뚫고 나온 것은 삼식을 등에 업은 강호였다.

불행 중 다행으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경찰들은 화재의 원인을 파악하고 나섰다. 그런데 영순의 반응이 심상치 않았다.


농장 입구에서 발견됐다는 휘발유 성분과 수상한 사람들을 만났다는 삼식의 증언에도 마치 뭔가 숨기려는 듯 자신의 실수 때문에 불이 났다고 말한 것.


이를 엿듣던 미주는 삼식에게 사건의 진실을 물었고, 영순에게 강호가 위험에 처해있는 상황을 모두 밝혔다. 하지만 영순은 남편 해식(조진웅 분)처럼 아들 강호도 잃게 될까 봐 겁부터 났다.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강호와 먼 곳으로 도망칠 거라고 했다. "이제 우리 강호 내가 지킬 거야"라는 영순에게 미주는 강호가 그동안 견딜 수 있었던 것도 '엄마'였다고 그의 진심을 전했다. 이를 듣던 영순은 강호와 미주의 관계를 눈치챘고, 결국 예진(기소유 분)과 서진(박다온 분)이 그의 아이들이라는 사실까지 모두 알게 됐다.

그런 가운데 강호는 깨어나자마자 수현(기은세 분)을 살해한 용의자로 긴급 체포됐다.


태수가 우벽(최무성 분)과 작정하고 강호를 범인으로 몰아세우고 있는 것이었다.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게 된 강호는 모든 질문에 모르쇠로 일관했고, 아직 기억이 돌아오지 않은 척 불리한 상황을 모면했다.


그날 밤, 집으로 돌아온 영순과 강호는 특별한 재회를 했다. "다녀왔습니다, 어머니"라는 강호의 인사와 애틋한 눈물이 묵직한 감동을 선사했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강호에게는 이제부터 해결해야 할 일들이 남았다.


아버지 해식과 수현처럼 당하지 않으려면 그들을 먼저 잡을 증거가 필요했다. 떠날 채비를 마친 그는 모든 게 끝날 때까지 기억이 돌아온 것을 비밀로 해 달라고 당부하며 영순과 미주, 두 아이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한편, 미주는 예진이 찍어둔 동영상을 우연히 보게 됐다. 그중에는 강호의 사고가 발생한 날, 하영이 운전석 물병에 정체 모를 약을 타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미주는 삼식과 수상한 정황을 공유하며 그와의 접촉을 시도하기로 했다. 하지만 집 앞에서 아무리 기다려봐도 하영은 쉽게 만날 수가 없었다. 특히, 한 차례 미주를 돌려보낸 태수의 집 가사도우미가 하영이 병원에 입원 중이라며 대통령 선거가 끝난 뒤에나 만날 수 있을 거라고 귀띔해 의구심을 더했다.


이에 삼식은 태수가 중요한 시기를 앞두고 하영이 판을 어그러트릴까 봐 일부러 가둔 게 아닌지 의심했다. 미주는 하영과의 첫 만남을 떠올리며 당시 그가 진단서를 받아온 우성의료원으로 향했다.

그 사이 강호는 검사 시절을 함께 한 수사관(김용준 분)을 만났다. 전혀 예상치 못했던 수현의 사망 소식에 가장 먼저 찾아야 할 사람이 있었다.


바로 강호가 사고를 당하기 하루 전, 수현과 아이를 밀항선까지 데려다 주기로 했던 횟집 사장이자 광명호의 선주 조영재(성낙경 분)였다.


수사관의 도움으로 한참을 수소문한 끝에 강호는 영재와의 만남을 앞두게 됐다. 태수를 피해 달아나던 수현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누가, 어떻게 그를 죽음에 이르게 했는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드디어 사고 전 기억과 지능으로 돌아온 강호는 아직 끝나지 않은 복수를 재개하기 시작했다. 또 한 번 사랑하는 영순과 미주의 곁을 떠나면서도, 이번에는 돌아올 것을 약속한 강호의 복수 2막이 뜨거운 응원을 불러일으켰다.

JTBC 수목드라마 '나쁜엄마'는 총 14부작으로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4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9월 21일 [목]

[출석부]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롯데칠성음료 펩시콜라 250ml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