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SBS 새 금토드라마 악귀 팔색조 배우 오정세, 귀신을 보는 엘리트 학자 변신

국제뉴스 | 2023.06.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사진/SBS
사진/SBS

SBS 새 금토드라마 '악귀'가 김태리의 파격 연기 변신을 공개하며 뜨거운 반향을 불러 일으킨 데 이어, 팔색조 배우 오정세의 지성미가 물씬 돋보이는 스틸컷을 전격 공개했다.


SBS 새 금토드라마 '악귀(惡鬼)'(극본 김은희, 연출 이정림, 제작 스튜디오S, BA엔터테인먼트)는 악귀에 씐 여자와 그 악귀를 볼 수 있는 남자가 의문의 죽음을 파헤치는 한국형 오컬트 미스터리 드라마다.


오정세는 재력가 집안 출신의 민속학 교수 '염해상' 역을 맡았다. 어렸을 때부터 귀(鬼)와 신(神)을 볼 수 있었던 '염해상'은 어머니를 죽인 악귀를 집요하게 추적해온 인물. 그러던 어느 날, 구산영(김태리)을 만나고 그토록 찾아다니던 악귀와 조우한다.


오늘(2일) 제작진이 공개한 스틸컷은 '염해상'의 진중하고 학구적인 면을 부각시켰다. 익숙하면서도 생소한 '민속학'에 대해 진지하게 강의를 하고, 악귀의 정체를 알아내기 위해 각종 자료를 연구하며 열중하는 등 이미지만으로 그의 집념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특히, 그간 진지함 속에서도 유머를 담아내는 일상 연기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았던 오정세가 이번엔 웃음기 전혀 없는 얼굴로 진지하게 캐릭터와 서사에 접근할 예정. 마치 '염해상'이 실존하는 인물처럼 완벽하게 재현해낼 오정세의 명품 연기가 본 편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고취시킨다.


이에 오정세 역시 귀신을 보고, 어머니를 잃은 후, 악귀를 집요하게 추적해올 수밖에 없었던 해상의 고독한 서사에 집중했다. "이 인물에 어떻게 접근해야 하나 고민을 많이 했다"는 오정세가 "그가 왜 악귀를 쫓게 됐는지, 그 정서를 조금씩 따라가보기로 했다"고 밝힌 것. 민속학과 민속 신앙 등 학문적 토대로 악귀를 쫓는 이야기의 큰 틀은 김은희 작가가 잘 설계하고 만들어줬기 때문에 그 안에서 인물의 감정을 많이 표현하고자 했다고.


덧붙여 "해상은 악귀를 쫓는 과정에서 많은 위험에 노출된 사람들을 만난다. 도울 때도 있고, 손을 미처 잡지 못해 놓칠 때도 있지만, 그들을 지나치지 않고 도우려고 하는 해상의 마음을 봐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역할의 비중에 관계없이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본인만의 확고한 캐릭터를 구축해왔던 오정세의 새로운 얼굴을 만나볼 수 있는 '악귀'는 오는 6월 23일 금요일 밤 10시 SBS에서 첫 방송된다.

4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9월 30일 [토]

[출석부]
신세계상품권 1만원 GS25 3천원권
[포인트 경품]
신세계상품권 1만원 신세계상품권 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