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유퀴즈 김연경 中에서 제안받은 놀라운 금액은?

나남뉴스 | 2023.06.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유튜브<br>,유퀴즈

배구 스타 김연경이 과거 중국의 통 큰 연봉 제안을 거절한 사실을 공개하면서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지난 31일에 방영된 tvN의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김연경이 출연했다. 그녀는 16년 동안 국가대표로서 남녀 배구를 이끌며 대한민국 배구 역사에 거대한 발자취를 남겼다.?


그녀의 활약은 국내에서 시작해서 세계 무대까지 확장되었고, 튀르키에서 활동하던 시절에는 남녀 선수들 가운데 전 세계 연봉 1위를 차지하는 등 대단한 성과를 보였다.


김연경은 본인의 연봉에 대해 "그렇게 나쁘지 않았다"라며 담담하게 밝혔다.


특히 그녀는 중국 리그에서 활동하던 시절에 받았던 엄청난 연봉 제안을 공개했다. 그녀는 "중국에서 한 시즌을 뛰고 튀르키로 돌아가려던 때, 중국 측에서 '원하는 만큼 연봉을 쓰라'는 백지 수표를 제안했다"고 회상했다.


이에 대해 유재석은 "그런데 그걸 안 받았어?"라며 놀라워했고, 김연경은 좋은 리그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 때문에 그 제안을 거절했다고 답했다.


그녀는 "그 때 그 제안을 받았더라면 어땠을까 생각하곤 한다"라며 후회의 미소를 짓기도 했다. 그녀가 백지 수표에 적을 수 있는 금액의 범위가 얼마나 클지에 대한 질문에는 "그 범위는 꽤 크다"고 귓속말로 답하며 모두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배구 여제' 김연경도 못 피한 텃세…"공 안 주고 감독에게 내 탓"

사진=유퀴즈

'배구 여왕' 김연경이 과거 해외 리그에서 겪었던 어려움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김연경은 "해외 리그에 처음 도전했을 때는 영어를 전혀 못했다. 단순한 단어들만 사용해서 대화를 했다"고 밝혔다.?


그녀는 "팀원들과 호흡을 맞추기 위해 계속해서 대화를 시도했다. '헝그리'(배고프다), '잇'(먹다), '슬립'(잠자다) 등의 단어를 사용했지만 팀원들은 대체로 이해했다"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김연경이 이야기하는 동안 "다들 (영어를 잘하지 못하는 김연경을) 도와주고 싶었겠다"면서도 "(선수 간에) 패스를 안 준다는 이야기도 들었다. (해외 리그에도) 텃세가 있냐라며 김연경에게 질문했다.


이에 김연경은 고개를 끄덕이며 "텃세는 있는 거 같다. 우리는 '토스가 안 온다'라고 표현한다. 즉, 다른 선수들이 공을 올려주지 않는다는 뜻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녀는 "공이 나오면 서로 신호를 주고받아야 하는데, 호흡이 안 맞으면 그 탓을 나에게 돌린다. 그들이 해외 리그에서는 그런 일을 감독에게 알리기 위해 특별한 리액션을 보였다"고 회고했다.


그녀는 또한 "영어를 못했던 시절에, 감독에게 이야기하거나 팀원들끼리 대화를 나누곤 했다"며 "당황스러웠지만 뭔가 대응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나도 같이 리액션하면서 대화를 나눴다. 그래서 감독이 알아차렸다"고 설명했다.


유재석은 이러한 김연경의 이야기를 듣고 "김연경 선수의 이런 적극적인 자세가 장점"이라며 "진짜 대단하다"고 칭찬했다.


김연경은 일본 JT 마블러스, 튀르키 페네르바흐체 SK, 엑자시바시 비트라, 중국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 등의 팀에서 뛰었다. 그녀는 최근에 한국으로 복귀하여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에서 활약하며 팀의 정규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3 0
저작권자 ⓒ 나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9월 27일 [수]

[출석부]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왕뚜껑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